KT, 옴니시스템과 수원시 공유자전거 서비스 ‘타조’ 시작

자전거 1000대 배치..연말까지 3배 확대
KT 무선 통신 기술 응용..27일까지 무료
공유자전거 이미지.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KT가 공유자전거 사업을 시작합니다.

KT는 옴니시스템과 수원시 공유자전거 서비스 ‘타조(TAZO)’를 시작한다고 21일 밝혔습니다. 이번 출시를 위해 KT와 수원시, 옴니시스템은 지난 2월부터 6개월간 준비기간을 거쳤습니다.

KT는 서비스 플랫폼과 스마트 잠금장치, 무선통신을 담당하고 옴니시스템은 자전거 운용과 앱(응용 프로그램) 개발, 서비스 운영을 맡았습니다. 수원시는 공유자전거 인프라 등 행정지원을 제공합니다.

타조 공유자전거는 수원시 지하철역과 버스터미널, 공원 등 주요 지점 60여 곳에서 이용할 수 있습니다. KT와 옴니시스템은 이번 달 중 타조 서비스 자전거 1000대를 배치하고 내년 초까지 3000대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KT와 옴니시스템은 타조 운영 플랫폼에 무선통신과 위성항법시스템(GPS) 기반 사물인터넷(IoT)을 적용했습니다. 스마트폰 앱에서 본인인증과 카드등록을 하고 자전거에 부착된 QR코드를 스마트폰 카메라로 읽으면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료는 1회 20분당 500원입니다. 10분마다 200원씩 추가됩니다. 한 달 동안 횟수 제한 없이 탈 수 있는 이용권은 1만원입니다. 타조는 오는 27일까지 무료로 시범 서비스를 진행하고 28일부터는 유료로 전환됩니다.

김준근 KT 인큐베이션단장 전무는 “수원시 공유자전거 서비스 타조는 KT 서비스 플랫폼과 무선통신 기술을 활용해 공유 자전거 서비스를 디지털 전환한 사례”라며 “KT는 수원시를 시작으로 다른 지자체의 공유 자전거 서비스의 혁신을 선도해 나갈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박혜린 옴니시스템 회장은 “타조는 옴니시스템 IoT 모니터링 기술을 적용한 첫 번째 공유 모빌리티 서비스”라며 “친환경 교통수단인 자전거 이용 확대로 지역 환경이 개선돼 수원시가 그린스마트시티로 발전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