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씽큐’ 앱 새단장…사용자 경험 강화

사용 맥락에 맞춰 유용한 기능 제공..부품 및 소모품 구독 서비스 지원
LG전자가 최근 씽큐 앱 새 버전을 출시했다고 22일 밝혔습니다. 사진 | LG전자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LG전자 스마트홈 앱(응용 프로그램) ‘씽큐(ThinQ)’가 새로 단장했습니다. 사용자 경험(UX)을 변경하고 사용자별 맞춤 설정을 추가하는 등 기능이 추가됐습니다.

LG전자가 최근 씽큐 앱 새 버전을 출시했다고 22일 밝혔습니다. 새로운 앱은 한 사람이 제품을 등록한 뒤 다른 가족과 ‘초대하기’ 기능을 이용해 공유하면 모두가 사용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기존에는 개개인이 새로운 기기를 등록해야 했습니다.

가전 관리 정보도 제공합니다. 공기청정기 필터 교체시기, 세탁기 통세척 시기 등을 미리 알려줍니다. 제품에 이상이 생기면 스스로 파악한 뒤 해결 방안을 제시하기도 합니다.

가전 작동을 미리 설정하는 기능도 있습니다. 공기 질이 나쁘면 공기청정기가 돌아가고 에어컨 공기청정모드를 실행시키는 등 여러 가전이 동시에 움직이도록 제어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 맞춤형 설정도 가능합니다. 귀가할 때 미리 공기청정기나 에어컨을 켜거나 외출 시 에어컨을 종료하고 로봇 청소기를 동작시키는 식으로 구성할 수 있습니다.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챗봇(채팅 로봇) 상담으로 문제 해결이나 서비스 엔지니어 출장 예약, 소모품 구매 등을 지원합니다. 부품이나 소모품은 구독 형식으로 일정 주기마다 자동 주문을 설정할 수 있습니다.

박일평 LG전자 CTO(최고기술책임자) 사장은 “씽큐 앱은 플랫폼으로서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며 이전에는 없던 서비스와 솔루션을 제공해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제시하고 있다”며 “제품과 연계된 서비스를 확장해 씽큐 앱으로 안심하고 편리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