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아이, 안승만 회장 체제로 변경…“경영권 분쟁 종결”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비디아이(148140)가 22일 이사회를 열고 설립자이자 최대주주인 안승만 회장을 경영지배인으로 선임했다. 이에 따라 기존 경영진과 김일강 대표이사 간의 경영권 분쟁은 사실상 일단락 됐다.

비디아이에 따르면 안 회장은 다시 경영 일선에 복귀해 플랜트 사업부문을 포함한 경영 전반을 총괄할 예정이다. 회사의 이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모든 경영진이 협력하는 한편, 안 회장의 지휘 아래 경영 정상화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비디아이 관계자는 “안 회장은 지난 30년간 회사를 이끌어온 인물로 빠른 시일 내에 경영 안정화 및 정상화를 이뤄낼 적임자”라며 “안 회장이 다시 경영 현장에 복귀해 책임경영을 실천하고자 하는 확고한 의지를 가지고 있어 경영지배인으로 선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비디아이는 바이오 사업 진출을 통한 사업 다각화를 변함없이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바이오 사업 부문을 맡고 있는 사내이사 이진혁 사장을 필두로 미국의 엘리슨을 비롯한 여러 후보 기업들과 긴밀하게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비디아이의 최대주주는 안 회장이며, 특수관계인 포함 15.73%의 지분을 보유 중이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