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N] 증시하락 주범은 美 경기부양책 우려와 친환경차 악재-SK證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최근 주식시장이 불안한 모습을 보이는 이유는 미국발 경기부양책에 대한 우려와 친환경차 시장의 악재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국내 수급발 이슈와 코로나19 재확산 우려는 증시 하락의 주범이 아니라는 판단이다.

한대훈 SK증권 연구원은 23일 ‘증시하락의 세 가지 원인과 대응전략’에 관한 보고서를 내고 이같이 밝혔다. 앞서 코스피는 지난 2거래일에 걸쳐 3.3% 떨어졌고, 코스닥은 5.2%나 급락한 상황이다.

한 연구원은 “2거래일 동안 개인자금은 코스피에서 1조원 이상, 코스닥에선 5892억원을 순매수하며 힘을 재확인했다”며 “따라서 하락요인으로 지적되는 양도세문제, 신용대출 제한 등 수급발 이슈는 아직 증시하락의 주범으로 볼 수 없다”고 분석했다. 또 영국의 봉쇄 가능성 등 코로나19 2차 확산에 대한 우려가 미치는 영향도 제한적이라고 봤다.

이에 대해 한 연구원은 “주식시장 하락의 주범은 미국발 경기부양책에 대한 우려”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후임 대법관 임명 강행 시사로 미국 양당은 갈등의 골이 깊어졌고, 기대감이 있었던 추가 경기부양책에 대한 기대감은 다시 낮아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증시의 상승에 일조했던 전기차 및 수소차발 악재가 투자심리에 악영향을 끼쳤다”며 “일론 머스크는 2022년까지 대량양산이 어려움을 시사했고, 수소차업체 니콜라는 CEO가 사임하는 등 사기논란이 계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시장 기대에 비해 구체적인 내용이 없었던 지난 FOMC에 대한 실망감도 증시에 악영향”이라며 “연준(Fed)은 저금리를 지속하겠다고 시사했지만, FOMC 이후 주가는 좀처럼 힘을 쓰지 못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아직 수급에선 큰 문제가 없지만 정책리스크와 테마의 상실이 투자심리에 악영향을 끼친 것으로 판단한다”며 “다만 저금리기조 유지 등 주식시장에 우호적인 환경은 계속되고 있어 대형주 중심의 대응전략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