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바스 AI, 인공지능으로 질환 발병 예측…강남·서초구 보건소 도입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셀바스 AI(108860)의 질환 발병 예측 인공지능 솔루션 ‘셀비 체크업’이 강남구 보건소에 이어 서초구 보건소에서도 서비스를 시작했다. 셀비 체크업은 사용자의 건강검진 정보를 분석해 향후 4년 내 주요 질환에 대한 발병 위험도를 예측하는 솔루션이다.

23일 셀바스 AI에 따르면 서초구 보건소 대사증후군센터는 셀비 체크업을 활용해 서초구민들의 대사증후군 질환, 만성 질환 발병 확률을 예측한다. 서초구 보건소 대사증후군센터 내 간호사, 영양사, 운동사와 상담을 통해 개인별 건강나이와 기대수명에 따른 맞춤형 운동 치료, 생활수칙과 개선 방법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1회 검사 비용은 서초구보건소 대사증후군 센터가 부담하고 있다. 셀바스 AI 측에서는 향후 메신저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한 상담 및 운동 처방 쿠폰 등도 발행할 예정이다.

셀바스 AI의 셀비 체크업은 단순 건강검진 결과 제공 수준을 넘어 개인 건강정보에 따른 맞춤형 질환 관리 및 체계적인 건강관리를 가능하게 한다. 해당 서비스는 현재 강남구, 서초구 등을 포함한 다양한 전국지방자치단체에 도입되어 구민 대상으로 건강관리를 지원하고 있다.

엄태철 셀바스 AI 헬스케어 랩 사업대표는 “셀비 체크업은 현재 크게 인슈어테크 분야 및 메디컬·헬스케어 분야에서 서비스 중”이라며 “향후 대사질환 및 개인 건강관리 관련 다양한 콘텐츠를 모바일 등으로 제공하며 더욱 편리하고 효율적인 건강관리 서비스를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 셀바스AI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