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창솔루션, 국내 가스터빈 산업 활성화 사업 참여…한전 등과 MOU 체결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대창솔루션(096350)이 한국전력공사, 5대 발전사 등과 업무협약을 맺고 국내 가스터빈 산업 활성화에 나선다.

23일 체결된 이 업무협약에는 대창솔루션을 비롯해 한전, 한국남동발전, 한국중부발전, 한국서부발전, 한국남부발전, 한국동서발전, 두산중공업, 엔알텍, 한국로스트왁스, 삼진금속, 유니콘시스템 등이 참여했다.

이 협약은 국내 가스터빈 산업의 활성화와 관련 산업의 기술 및 제품에 대한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해 추진됐다. 각 협약기관들은 표준 LNG복합발전 구축 및 실증을 위한 협력과 국내 가스터빈 산업 생태계 확대에 나선다. 또한 가스터빈의 지속 성장을 위한 기술개발 및 인력양성 등을 함께 진행한다.

대창솔루션은 LNG 관련 기술과 부품을 제공할 예정이다. 회사는 지난해 두산중공업이 개발한 세계 5번째 대형가스터빈모델에 압축기와 가스터빈 케이스 등 주강부품 전반을 공급했고, 자회사 크리오스는 LNG플랜트를 납품한 바 있다. 크리오스는 HSD엔진과 STX중공업 등 주요 엔진제조사의 LNG엔진 시운전시설을 납품했다.

대창솔루션 관계자는 “국내 가스터빈 산업 활성화를 위해 한전을 비롯 5대 발전사 및 민간기업들과 함께 업무협약을 체결하게 됐다”며 “이번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LNG 가스터빈 기술력을 더욱 발전시켜 관련 시장의 점유율을 늘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IHS케임브리지에너지연구소(CERA)에 따르면 2018년 기준 세계 가스터빈 시장규모는 97조원이며, 2035년까지 약 2배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발맞춰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2월 액화천연가스(LNG) 터빈 개발에 본격적으로 나선다고 발표했다. 산업부는 친환경 에너지로의 전환이 가속화하면서 글로벌 LNG 발전 시장 규모가 크게 확대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