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리얼글래스, 출시 한달만에 1차 물량 소진…‘매진 행렬’

1차 물량 1000대 소진..구매 상담·체험 신청 몰려
LG유플러스가 선보인 증강현실(AR) 안경 ‘U+리얼글래스’가 초도 물량이 소진되며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사진 | LG유플러스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LG유플러스가 선보인 증강현실(AR) 안경 ‘U+리얼글래스’가 초기 물량이 소진되며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23일 “U+리얼글래스는 지난 한 달간 1차 물량 1000대가 소진될 정도로 호응이 높았다”며 “구글·알리바바·AT&T로부터 2조8000억원을 투자받은 해외 AR글래스 업체가 글로벌 시장에서 6개월간 6000대를 판매한 것과 비교하면 국내 시장에서만 이룬 괄목할만한 성과”라고 밝혔습니다.

U+리얼글래스는 일반 소비자용으로는 최초로 지난 8월 출시된 AR 안경입니다. 제품을 착용하고 눈앞에 스마트폰 화면을 띄워 사용할 수 있습니다. 출고가는 69만9000원입니다.

온라인 판매 채널에서는 U+리얼글래스와 관련된 실시간 구매·상담 건수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지난 18일 LG유플러스 공식온라인몰 ‘유샵’에서 1시간가량 진행된 U+리얼글래스 라이브방송에는 상담 신청자가 평소 대비 10배 이상 몰렸습니다.

U+리얼글래스 무료 체험을 진행하는 ‘얼리테스터’ 체험단 모집도 높은 수요를 보였습니다. 지난 19일 공개 모집을 마감한 U+리얼글래스 체험단은 100명 선발에 2500여명이 지원했습니다.

정혜윤 LG유플러스 마케팅전략담당 상무는 “AR글래스라는 시장에 없던 폼펙터를 고객들이 자연스럽게 인지하고 체험해보실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며 “특히 최근 사회적 분위기로 가정에서의 미디어 시청 수요가 늘고 있어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