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건식 외단열 시공’ 건설신기술 인증 취득

트러스 사이에 그라스울 삽입..열교현상 차단
기존 건식 외단열 시공과 신기술 건식 외단열 시공 비교. 이미지ㅣ롯데건설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롯데건설이 건물의 단열 성능과 화재안전성을 높이는 건식 외단열 시공 기술을 개발하고 기술 인증을 획득했습니다.

롯데건설은 16일 외단열 시공기술 관련 신공법으로 건설신기술(제901호)을 취득했다고 24일 알렸습니다.

이번 신기술의 공식명칭은 ‘트러스단열프레임과 발수처리 그라스울을 이용한 건식 외단열 시공기술’입니다. 유리를 원료로 만든 무기질 섬유 단열재인 그라스울을 이용한 시공기술인데, 롯데건설과 쌍용건설, ㈜티푸스코리아, 생고뱅이소바코리아㈜가 공동으로 개발했습니다.

이 기술은 철재 프레임을 활용했던 기존 외단열 시공의 ‘열교현상’을 해결하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열교현상이란 건물의 단열이 약화되거나 끊기는 부위를 통해 열이 들어오거나 나가는 현상인데, 건물 냉난방 에너지 손실과 결로의 원인이었지요.

신기술은 열교차단 기능이 있는 트러스 단열 프레임을 이용했습니다. 트러스 단열 프레임을 이용해 모든 공정에 용접하지 않고 볼트를 조립하는 방식으로 외장재의 구조틀을 만들었습니다.

구조틀 사이에는 수분 흡수로 인한 단열성능 저하를 방지할 수 있도록 발수 처리한 그라스울을 삽입하고 외부 투습방수지와 내부 방습지를 설치했습니다. 

롯데건설은 이 신기술을 ‘김해관광유통단지 스포츠센터’ 현장 등에 적용했는데요. 이를 통해 단열성능은 기존 건식 외단열 시공 대비 20% 이상 높이고, 공사비용은 12% 줄였으며, 유지관리비용은 15% 이상 절감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롯데건설 기술연구원 관계자는 “이번 신기술은 획기적인 열교차단을 통해 건축물 에너지 절감이 가능하고, 불연재료 사용 및 무용접 방식 적용으로 화재 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는 우수한 기술”이라며 “제로 에너지 건축물 실현을 위해 지속적으로 신기술 적용을 확대할 예정이다”고 말했습니다.

롯데건설의 신 시공기술이 적용된 김해관광유통단지 스포츠센터. 사진ㅣ롯데건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