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아파트 옥탑층 시공에 ‘하프-PC공법’ 국내 도입

공기는 단축하고 PC공법 보다 소음·누수 적어
하프PC로 시공한 옥탑 실물모형. 사진ㅣ대우건설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대우건설이 국내 최초로 아파트 옥탑의 구조물을 ‘하프-프리캐스트 콘크리트(하프-PC)’ 공법으로 짓습니다. 

대우건설은 지난 1일 경기 수원시 송죽동에 있는 대우건설 기술연구원에 하프-PC 공법으로 옥탑 구조물 실물 모형을 제작했다고 24일 알렸습니다. 대우건설 아파트 에 적용될 기술인데요.

하프-PC공법이란 현장에서 직접 콘크리트를 조적하는 기존 재래식 공법과 공장에서 콘크리트 구조물을 만들고 공사현장에선 조립만 하는 풀-PC(Full-Precast Concrete)공법의 장점을 융합한 방식입니다. 

대우건설은 이 공법을 통해 재래식 공법보다 공기는 단축하고 풀-PC공법보다 차음과 누수 차단 성능은 높였다고 밝혔습니다. 높은 곳에서 공사하는 아파트 옥탑 구조물은 재래식 공법으론 작업 효율과 안전성이 떨어져 완공까지 45일 이상 걸렸는데, 하프-PC공법으로는 7~10일이면 완성할 수 있다는 겁니다.

또 풀-PC공법은 차음 성능과 누수에 빈약한 한계가 있는데요. 하프-PC공법은 풀-PC공법보다 자재 두께가 절반 이하로 얇고 현장에서 일부 콘크리트를 보완해 타설해 이음부위를 줄이기 때문에 이런 문제를 덜 수 있습니다.

대우건설은 설계 검토 후 현재 착공한 일부 단지에도 옥탑 하프-PC 공법을 선반영할 예정입니다. 또 앞으로 옥탑 구조물 뿐만 아니라 아파트 기준층과 지하 주차장 등에도 이 공법을 확대 적용할 계획입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탈현장화(OSC, Off-site Construction)기술은 현장 작업을 감소시켜 기능 인력 감소, 외국인 근로자 증가 등 건설 현장이 직면한 다양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며 “작년 옥탑 모듈러 공법에 이어 국내 건설사 최초로 옥탑 하프-PC공법을 개발하는 등 지속적인 기술 개발로 대우건설이 글로벌 스마트 건설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프PC로 옥탑 조형물을 시공 중인 모습. 사진ㅣ대우건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