콤텍시스템, 국회에 비대면 영상회의 솔루션 제공…‘디지털 뉴딜’ 선도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아이티센(124500)그룹의 계열사 콤텍시스템(031820)이 국회 영상회의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24일 밝혔다. 콤텍시스템은 비대면 서비스 정보통신기술(ICT)을 앞세워 정부의 디지털 뉴딜 정책을 선도한다는 방침이다.

콤텍시스템은 파트너사인 시스코 시스템즈의 ‘시스코 웹엑스(WebEX)’ 영상회의 시스템을 최근 국회사무처에 지원했다. 웹엑스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미국 의회 청문회에 도입된 바 있는 국제 연동성과 호환성이 보장된 시스템이다.

웹엑스는 녹화된 회의를 암호화해 높은 수준의 보안을 지원한다. 데이터 전송 과정에서 데이터가 도난당하더라도 이용자에게만 키가 있기 때문에 재조합이 불가능하다. 모든 메시지, 파일, 작업이 전송과 저장, 이용 중에 암호화되는 시스템이다.

콤텍시스템은 국회 이전에도 기상청, 세종청사 등 국내외 가장 큰 영상회의시스템을 구축한 실적이 있다. 또한 최근 코로나19 이슈로 재택근무와 비대면 회의를 진행하는 국내 주요 증권사와 대기업들에게 웹엑스 영상 솔루션을 제공했다.

콤텍시스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비대면 회의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면서 영상 솔루션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며 “특히 이번 국회 영상회의 시스템 구축을 시작으로 시스코의 웹엑스에 대한 관심과 요청이 들어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콤텍시스템은 스마트워크와 재택근무가 결합한 스마트워크 환경의 유연한 근무환경을 제공해왔다”며 “협업솔루션과 자율좌석제 등의 디지털 업무 환경은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신속한 업무 처리와 업무 생산성을 증진해 기업의 비용절감 및 업무 효율성을 높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디지털 뉴딜 정책이 본격적으로 추진됨에 따라 콤텍시스템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앞서 중소벤처기업부는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공급기업’ 300개 업체를 선정해 영상회의, 재택근무 등의 구매 비용을 지원한다고 지난 25일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비대면 서비스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핵심기술 개발, 비대면 서비스 사업 지원 등 총 40개 과제에 370억 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