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점 만점에 4.3점” 푸르지오 앱, 지진·누수 감지 기능도 도입된다

올 하반기나 내년 상반기에 스마트홈 앱에 도입
대우건설 “스마트홈 넘어 스마트단지 기술 개발”
푸르지오 스마트홈 서비스. 사진ㅣ대우건설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대우건설이 푸르지오 브랜드의 입주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지진 감지 등 스마트홈 서비스의 고도화에 나섭니다. 높은 이용자 평점을 기록한 푸르지오 앱 하나로 세대 내외부를 손쉽게 제어할 수 있는 ‘스마트 단지’를 만들겠다는 계획입니다.

‘푸르지오 스마트홈’은 대우건설이 서비스 중인 푸르지오 아파트용 앱입니다. 지난 4월 입주한 과천 푸르지오 써밋(1571가구)을 시작으로 신축 단지에 순차 도입 중인데요.

이 앱은 출시 5개월 만인 현재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서 5000회 이상 다운로드 됐고 이 가운데 204명으로부터 평균 4.3의 평점을 받았습니다. 다른 1군 건설사의 스마트홈 앱 평점이 2점대에 머물고 있는 걸 감안하면 입주자들 사이에서 비교적 잘 정착하고 있는 셈입니다.

대우건설은 이 앱이 확보한 플랫폼을 기반으로 장차 스마트홈을 넘어 세대 외부까지 아우르는 스마트단지 기술을 도입하겠다고 24일 알렸습니다. 기존 스마트홈 앱은 조명, 냉·난방, 가스밸브, 환기 등 의 세대 내 제어 기능에 주로 머물러 있었는데요.

대우건설은 이 앱에 재난 대응 기능 등 신 기술을 도입할 계획입니다. 정확한 시기는 아직 미정이나 올 하반기나 내년 상반기에 서비스할 계획입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집안 어딘가에서 미세한 누수가 감지되면 알람을 제공하는 스마트 누수감지 시스템, 지진 발생시 가스 밸브 차단, 비상방송 송출, 엘리베이터 자동착상 등 계획된 시나리오대로 입주민이 안전하게 대피할 수 있도록 돕는 스마트 지진 감지 시스템 등을 국내 최초로 개발해 푸르지오 앱에 적용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스마트 가전과의 연동망도 보다 넓힙니다. 대우건설은 지난 4월 삼성전자와 스마트홈 협약식을 체결하고 차세대 스마트홈 서비스 공동개발을 추진 중입니다. 앞으로 앱을 통해 공기청정기, 로봇청소기, 세탁기, 건조기 등 스마트 가전도 제어할 수 있게 됩니다.

스마트홈에 인공지능 시스템도 도입됩니다. 이를 위해 대우건설은 2018년 LG유플러스 및 네이버와 스마트홈 구축 업무 협약을 체결했으며, KT, SKT와도 플랫폼 연동개발을 진행 중입니다.

이외에도 푸르지오 앱은 세대 외 단지 제어 기능을 확충했습니다. 주차위치를 확인할 수 있고, 무인택배, 에너지사용량, 방문자를 조회할 수 있습니다. 날씨와 인근 병원, 약국, 학교, 어린이집 등 단지 밖 정보도 조회 가능합니다.

공용부분에선 엘리베이터 호출과 휘트니스, 골프연습장, 수영장, 체육관, 카페 등 커뮤니티 시설의 조회, 예약, 결재도 이 앱으로 할 수 있게 했습니다. 대우건설은 세탁, 세차, 공유차량, 청소, 자녀 돌봄 등 서비스 비용을 할인받는 제휴도 준비 중입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