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전 직원에 재택근무 ‘IT 기기 지원금’ 40만원 준다

박정호 사장 최근 노동조합과 만나 합의..2022년부터 매년 20만 마일리지 제공
SK텔레콤 “내년 5G 가입자 700만 명 예상”
SK텔레콤 을지로 본사. 사진 | SK텔레콤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SK텔레콤이 코로나 비대면 시대에 임직원들의 디지털 전환과 원격근무 독려를 위해 나섰습니다. 회사가 전 직원 대상으로 태블릿 PC나 모니터 등 IT 기기 구매 지원금을 제공합니다.

25일 SK텔레콤에 따르면 코로나로 원격근무에 필요한 디지털 기기 구매를 지원하기 위해 ‘업무용 IT기기 예산 지원 제도’를 신설합니다.

SK텔레콤은 전체 직원인 5300여명에 내달 중 올해와 내년치 40만 마일리지(40만원)를 일시 지급할 예정입니다. 또 2022년부터 직원들에게 IT 지원금 명목으로 매년 20만 마일리지를 지급한다는 계획입니다.

최근 박정호 사장은 노동조합과 만나 협의한 결과 ‘업무용 IT 기기 예상 지원 제도’를 신설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해당 내용은 올해 임단협 내용에 포함됐습니다.

직원들은 해당 마일리지로 업무에 필요한 태블릿 PC나 노트북, 모니터 등을 구매할 수 있습니다. 마일리지는 재직 중 소멸되지 않고, 계속 누적됩니다.

한편, SK텔레콤은 올해 2월 코로나19 1차 확산 때 통신사 중 가장 먼저 재택근무로 전환했습니다. 이후 6월 거점오피스 근무를 확대해 비대면 업무 방식을 적극 도입하고 있습니다.

지난 8월 15일 이후 코로나19 2차 확산 여파로 현재 재택근무를 시행 중이며, 이날 재택근무 기간을 오는 10월 11일까지 연장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