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엑스티, ‘바이오 디지털 뉴딜’ 사업 진출…두에이아이와 맞손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이엑스티(226360)가 의료 AI 플랫폼 기업인 DOAI(두에이아이)와 ‘바이오 디지털 뉴딜’ 사업에 본격 진출한다. 두에이아이는 이미 다수의 글로벌 제약사들과 췌장암 등 주요 암종에 대해 AI기반 환자 맞춤형 솔루션을 개발 중인 기업이다.

이엑스티는 두에이아이와 바이오 디지털 뉴딜 사업 추진을 위한 전략적 협업을 목표로 하는 MOU를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두에이아이는 정부가 경제 패러다임을 전환하기 위해 추진하는 ‘한국판 뉴딜’의 주요 사업인 ‘바이오 디지털 뉴딜’사업의 선두 기술을 확보하고 있다.

정부는 ‘바이오 디지털 뉴딜’ 사업에 향후 6년간 58조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인공지능 등 디지털 신기술이 국가 경쟁력의 핵심요소로 부각되고 있는 시대 흐름에 맞춰 바이오 R&D 국가 통합 데이터 구축 및 개방이 주요 골자다.

두에이아이는 하버드 의대 영상의학과의 메디컬 AI 연구를 총괄하고 있는 ‘메디컬이미지’ 연구소장 도신호 교수가 창업한 회사다. 최고기술책임자(CTO)를 맡은 도 교수는 메디컬 AI플랫폼을 개발하고 있으며, 다국적 제약사에서 15년간 항암제 연구개발을 총괄해 온 문한림 박사도 합류해 신약을 개발 중이다.

올해 초 구글의 헬스케어 연구 조직인 구글헬스는 AI의 진단 정확도가 방사선 전문의를 앞섰다는 연구 결과를 네이처에 공개한 바 있다. 최근 구글, 아이비엠, 엔비디아 등 글로벌 IT기업들은 AI 기술을 바탕으로 추진 수 있는 가장 유망한 사업 분야로 ‘AI진단’을 손꼽고 있다.

두에이아이가 개발하고 있는 XAI는 AI진단의 핵심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이미 두에이아이는 다수의 글로벌 제약사들과 췌장암, 자궁경부암, 유방암 등 각종암에 대해 XAI 기술을 바탕으로 환자 맞춤형 동반진단 솔루션을 개발 중이다.

두에이아이 관계자는 “인공지능을 활용한 진단기술은 뛰어난 알고리즘 뿐 아니라 병원 등으로부터 양질의 진단 데이터를 다량으로 확보하는 과정이 필수적”이라며 “두에이아이는 데이터 확보에 있어서도 절대적인 우위를 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해외 및 국내 주요 병원, 의료기관들과 데이터 서플라이 체인을 구축하고 있다”며 “환자들의 검증된 유전체 및 단백체 데이터를 지원받아 정확하고 신뢰도 높은 동반진단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