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사남TV] 노후 건물, 헐고 새로 지으면 이런 것도 됩니다

[빌사남TV] ‘노후 건물 리모델링? 신축이 답일 수도 있습니다’ 편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때로는 자금을 조금 더 투자해 주택을 헐고 수익형 부동산을 짓는 게 나은 투자일 수 있죠. 면적이 적다면 신축할 때 최대한 공간감을 살려야 할텐데요. 빌사남TV가 개성과 수익성을 모두 살린 빌딩 신축 사례를 소개합니다.

▷빌사남 : 안녕하세요. 빌사남TV 김윤수입니다. 오늘은 이윤호 빌사남 리모델링 이사와 함께 빌딩 신축 현장에 왔습니다. 주택을 저렴하게 매입해 상가주택으로 신축하는 곳이라고 합니다.

▶이윤호 이사 : 건물주가 제게 리모델링과 신축 중 어느 쪽이 좋을지 설계 의뢰를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용적률이나 더 많은 임대면적을 찾을 수 있을 때는 비용을 더 들여 신축을 하고 임대수익을 얻는 게 나을 수 있지요.

이 건물이 바로 신축이 나은 케이스였어요. 주택을 헐고 전체 연면적 100평에 지하에 20평, 지상 4개 층에 20평씩 총 80평인 건물을 새로 짓습니다. 지하와 지상 1~2층은 근린생활시설, 3~4층은 다중주택 용도입니다. 인근에 대학가가 있어 임대수요가 많은 점을 고려해 신축하는 빌딩입니다.

외부와 터울 없이 맞닿은 지하~1

빌사남TV

▶이윤호 이사 : 건물 1층은 입구에서 우측에 주차장을, 왼쪽에 지하로 내려가는 썬큰 계단을 만들 거예요. 주차장은 차량 2대를 주차할 수 있고 차량이 없을 땐 마당이 됩니다.

썬큰 계단은 자연스럽게 채광과 환기가 되도록 외부공간으로 터놨어요. 이곳 인근 거리를 지나가던 행인들도 한 눈에 지하를 들여다보고 자연스럽게 들어올 수 있게 됩니다. 그리고 지하부터 2층 천정 부근까지 외벽을 터놔 지하부터 2층까지 하나처럼 보이게 했어요. 지하를 개방한 만큼 비가 많이 올 때를 대비해 물을 위로 퍼올릴 수 있도록 집수정을 했어요.

그리고 지하에 채광과 환기를 위해 이쪽 창하고 저쪽 창을 만들었고 환기를 위한 DA(dry area) 공간을 확보했습니다.

◇ 지하부터 2층까지 천정 뚫어 실내 공간감 살리기

빌사남TV

▶이윤호 이사 : 이번 신축 설계는 작은 건물에 확보한 공간감이 특징이에요. 지하부터 2층까지 3개 층을 뚫어놓은 이유죠. 건물 외벽의 유리를 크게 뚫고 외부로 많이 여는 것 외에 내부 공간에서 보통 층들과 극적으로 대비되는 높은 공간 하나를 만들어주는 것도 개방감을 부여할 수 있어요.

▷빌사남 : 이런 천정이 개방된 면적에 중정(안채와 바깥채 사이의 뜰)을 하나 설치하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이윤호 이사 : 보통 실내에선 건물 외관을 못 보거잖아요. 건물 밖에서만 외관이 보이니까요. 그런데 말씀하신 것처럼 중정 공간을 마련하면 실내에서도 건물 외관이 보여요. 그 느낌도 색다르고 깊이감도 부여할 수 있지요.

일조권 사선제한을 응용한 3~4층 지붕 디자인

▶이윤호 이사 : 3~4층은 다중주택, 일종의 기숙사인데요. 3층에는 공동 출입구와 원룸을 3개 만들었어요. 4층에는 공용주방과 원룸이 하나 더 있지요. 그래서 원룸은 총 4개이고 공용공간은 1개입니다.

▷빌사남 : 4층 지붕은 사선 방향으로 설계했네요. 보통 일조권 사선제한 받은 건물은 계단식으로 만들던데, 그렇지 않아 개성적입니다.

▶이윤호 이사 : 사선 제한이 거리를 일정 비율로 떨어뜨리는 거예요. 이 구도를 이어서 연장하면 결국 비스듬한 사선이 그려지는 거죠. 그 선을 그대로 설계에 접목해 이런 색다른 공간을 조성했습니다.

▷빌사남 : 지하 썬큰 계단부터 지하와 2층을 잇는 개방 공간에 사선 지붕까지, 재밌는 포인트가 많습니다. 건물면적이 작아도 공간을 최대한 활용하면 재밌는 개성을 부여할 수 있네요.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