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QR체크인, 개인정보 수집 ·정보 동의 절차 1회로 바뀐다

28일부터 최초 이용시 1회로 변경..QR체크인 네이버 첫 화면서 이용 가능
네이버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정부가 제공하는 QR코드 기반 전자출입명부 시스템에 참여합니다. 이미지 | 네이버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네이버가 제공 중인 QR체크인(전자출입명부) 기능이 더욱 편리해집니다.

오는 28일부터 네이버 QR체크인 사용 시, 기존 매 차례 진행됐던 개인정보 수집과 제공 동의 절차가 최초 이용 시 1회로 변경됩니다.

이번 업데이트는 코로나19 관련 신속·정확·안전한 방역 관리와 더불어 사용자 편의성을 함께 고려한 개인정보보호위원회와 중앙사고수습본부의 결정에 따라 진행됐습니다.

보다 간소화된 동의 절차가 포함된 네이버 QR체크인은 28일부터 시설 방문 및 이용 시 사용 가능합니다. 시설을 운영하는 사업자들은 앱스토어에서 KI-PASS 앱을 설치 후 사업자 등록 절차를 거치면 간편하게 전자출입명부를 도입할 수 있습니다.

추석연휴를 앞두고 사회적 거리두기 분위기가 지속되는 가운데, 사용자와 사업자 모두 특정 시설 이용 및 방문 시 방문자 관리가 더욱 중요해지고 있습니다. 전자출입명부는 수기명부보다 편리하고 개인정보보호 측면에서도 안전하며, 정확한 방역 관리에도 필수적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입니다.

네이버는 전자출입명부 도입을 위해 정부와 긴밀히 협력, 지난 6월 10일부터 국내 사업자 가운데 최초로 제공했습니다. 이어 지난 7일부터는 QR체크인 기능을 네이버 모바일 첫화면에서도 사용할 수 있게 제공 중입니다.

네이버는 “이번 신속한 업데이트를 통해 추석 연휴 기간 국가 차원의 코로나19 방역 관리에 보탬이 되고자 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용자가 사용한 네이버 앱 QR코드는 암호화한 뒤 사회보장정보원과 분산해 저장하며 역학조사가 필요할 때만 방역당국이 두 정보를 합쳐 활용하고, 저장된 정보는 4주 후 자동 폐기됩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