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월 1회 주사 탈모 치료제 개발 나선다

인벤티지랩과 장기지속형 남성형탈모치료제 공동개발 계약 체결
대웅제약 본사 전경. 사진ㅣ대웅제약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대웅제약이 외부 유망 기술을 도입하는 오픈이노베이션을 통해 장기지속형 남성형탈모치료제 개발에 본격적으로 나섭니다 .

28일 대웅제약에 따르면 회사는 약물전달시스템 플랫폼 벤처기업 인벤티지랩(대표 김주희)과 지난 25일 공동 개발 계약을 맺고 인벤티지랩이 보유한 장기지속형 남성형탈모치료제(IVL3001, IVL3002)에 대한 공동 연구 개발과 상용화를 진행합니다.

대웅제약이 파이프라인으로 공동개발하는 장기지속형 남성형탈모치료제(IVL3001, IVL3002)는 1개월 또는 3개월에 1회 투여하는 주사제 제형입니다. 인벤티지랩의 약물전달시스템(DDS) 플랫폼 기술인 ‘IVL-PPF Microsphere’에 남성형 탈모치료제를 탑재한 것인데요.

약효 성분인 피나스테라이드(Finasteride, 상품명 프로페시아)는 미국식품의약국(FDA)이 승인한 가장 검증된 탈모치료 성분 중 하나로 탈모 방지에 대한 유효성과 안전성이 입증된 바 있습니다.

1일 1회 복용해야 하는 기존 경구제형 남성형탈모치료제와 달리 장기지속형 주사제로 개발할 계획인데요. 회사는 이를 통해 환자 복약 순응도를 높여 탈모 치료 효과를 개선하고 동일한 효능에 대한 약물 투여량을 최소화해 부작용 가능성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IVL3001(1개월 지속형 남성형탈모치료제)은 비임상 시험을 마치고 오는 2021년 초 임상 1상을 진행할 예정으로, 2024년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IVL3002(3개월 지속형 남성형탈모치료제)는 현재 비임상 시험 진행하고 있습니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는 “대웅제약의 우수한 연구개발 역량과 사업화 노하우를 기반으로 장기지속형 남성형탈모치료제 개발에 박차를 가해 해외 시장 진출을 목표로 진행할 계획이다”라고 말했습니다.

김주희 인벤티지랩 대표는 “대웅제약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국내 1000만 탈모인에게 더 나은 치료 옵션을 제공하고, 나아가 글로벌 시장에서 상업적으로 성공한 의약품으로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