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지바이오 ‘에크모’ 개발, 범부처 전주기 의료기기 연구개발사업에 선정

삼성서울병원 등 4개 기관 공동연구..5년간 76억원 투입
개발 최종 목표 ‘휴대형 심폐순환 보조장치(ECMO)’ 모식도. 이미지ㅣ시지바이오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재생의료 전문기업 시지바이오가 ‘휴대형 심폐순환 보조장치 개발 사업’에 범부처전주기의료기기연구개발사업으로 선정됐습니다.

28일 시지바이오에 따르면 휴대형 심폐순환 보조장치(ECMO, 이하 에크모) 개발 사업에는 시지바이오, 삼성서울병원, 강원대학교(공과대학), 인성메디칼 등 4개 기관이 공동연구며 향후 5년간 76억원을 투자하게 됩니다.

에크모는 중·증호흡부전, 심정지 환자, 심근 경색 등 급성 심장 질환이 발생한 심인성 쇼크 환자에 생명 보조 장치로 사용되는 의료기기인데요. 해당 질환들은 코로나19 등 감염으로 인한 유행성 중증 호흡기 질환, 폐렴, 급성 호흡부전 증후군과 같은 급성 질병으로 인해 발생하는게 대표적입니다.

조양현 삼성서울병원 교수(책임자, 심장외과)는 2018년 기준 국내 에크모 치료의 8% 이상을 처치하고 있는 국내 최다 처치 의료진으로, 삼성서울병원이 사업 1단계(2020년~2022년) 주관기관을 맡습니다.

강원대학교는 에크모를 구성하는 주요 장치인 혈액펌프 핵심 기술을 보유했고, 인성메디칼은 의료기기 카테터 제조 전문기업입니다. 시지바이오는 사업 1단계에는 참여기업 자격으로 연구에 참여하며, 사업 2단계(2023년~2025년)부터 주관기관을 맡아 제품 개발과 사업화에 나설 예정입니다.

시지바이오는 기존 응급 환경에서 원활하지 못했던 장비의 이송 문제와 비용적 문제를 개선하고, 휴대가 가능한 경량화와 소형화된 휴대형 심폐순환 보조장치를 개발해 의료 현장의 미충족 수요를 해소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아울러 합리적 가격의 모델로 응급 의료진 누구나 쉽게 구비해 응급 의료 사항에 대응할 수 있는 제품으로 사업화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유현승 시지바이오 대표는 “이번 개발에 그동안 쌓아온 모든 역량을 투입하는 것은 물론, 100% 수입산 외산 심폐보조장치를 대체하는 동시에 휴대형이라는 차별성을 토대로 해외시장에도 과감히 도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