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극복! 생존전략②]“고객의 마음을 파고들어라”…LG전자의 특명

구광모 회장 “고객의, 고객에 의한, 고객으로부터” 고객 가치 최우선 강조
인공지능 기반 스마트 가전·로봇 개발·미래차 협력 박차..디지털 전환 가속화

올해 최고의 키워드는 ‘코로나19’라는 것에 이의를 제기하는 사람은 없을 겁니다. 한국은 물론 전 세계가 감염병과의 사투를 벌이고 있는데요. 코로나 바이러스가 언제 사라질 수 있을 지 아직은 예측조차도 되지 않는 상황입니다.  

인더뉴스가 구석구석을 살펴보니 기업들은 사업방식을 바꾸고, 미래사업에 대해 투자를 계획하는 등 각자 방식으로 생존을 모색하고 있었습니다. 이와 동시에 코로나 이후 패러다임의 변화를 대비해 전략을 수정하거나 미래사업을 전망하고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인더뉴스는 ‘코로나 극복! 생존 전락’을 통해 감염병 재난속에서 고군분투하고 있는 기업들의 노력을 담은 시리즈기사를 기획했습니다. 재난의 빠른 종식과 건강하고 평화로웠던 일상으로 복귀를 기원합니다.

편집자주

구광모 LG 대표가 LG전자 서초 R&D 캠퍼스 내 ‘디자인경영센터’를 방문해 출시 예정 제품들의 디자인을 살펴보고 있습니다. 사진 | LG그룹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올해 초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던진 화두는 ‘고객 중심’과 ‘디지털 전환’입니다. 당시 구 회장은 “고객 관점에서 고객의 불편한 부분을 정확하게 파악해 디지털 기술을 활용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최근 구 회장은 취임 후 두 번째 진행한 사장단 워크숍에서는 고객과 시장을 세분화해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회사 전략을 되짚어보고 미래 방향을 논의하는 사장단 워크숍에서 구 회장은 “고객에 대한 집요함을 바탕으로 지금 우리가 바뀌어야 할 변곡점”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그룹의 핵심 계열사인 LG전자는 고객 중심 전환으로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앞서 LG전자는 지난 6월 고객가치 혁신실을 신설했습니다. 제품 개발부터 판매·설치·서비스 등을 고객 관점에서 분석하고, 그 결과를 제품 개발에 반영하고 있습니다.

소비자가 가전을 이용하는 방식과 시간, 사용 각도, 소비자의 뇌파 등을 측정해 제품 디자인이나 상품기획, 마케팅 의사결정에 활용하고 있는 것입니다.

디지털전환에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LG는 하반기부터 계열사의 20여개 조직에서 선정한 40여개의 세부 DX(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과제를 본격적으로 실행해 성과를 창출해 나갈 계획입니다.

구광모 회장은 “앞으로의 경영환경은 더 심각해지고, 어려움은 상당기간 지속될 걸로 보인다”며 “어려움 속에도 반드시 기회가 있는 만큼 발 빠르게 대응해 가자”고 말했습니다.

LG전자와 현대자동차가 24일 공개한 ‘아이오닉 콘셉트 캐빈(IONIQ Concept Cabin)’입니다. 사진 | LG전자

◇ 인공지능 적용한 스마트 가전·미래차 개발 협력 나서

LG전자는 인공지능을 적용한 제품과 함께 로봇 개발로 디지털 전환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지난 2017년 LG전자는 SG로보틱스를 인수했고, 이듬해 산업용 로봇 제조업체 로보스타도 사들였습니다.

작년 7월 자율주행 서비스로봇 클로이 서스봇을 출시한 데 이어 올해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IT 전시회 CES에서 상업용 로봇인 클로이를 선보였습니다. 조만간 LG전자는 뷔페에서 생맥주를 따르는 로봇을 출시할 예정입니다.

또 인공지능을 활용한 스마트 가전과 미래차 개발을 위한 협력에도 적극 나서고 있습니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전 세계에서 ‘홈코노미(홈+이코노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KT와 손잡고 스마트 가전 서비스를 발굴할 예정입니다.

LG전자는 스마트 가전을 KT의 홈 IoT(사물인터넷) 서비스와 연동시켜 고객의 스마트홈 경험을 한층 강화할 예정입니다. LG전자는 IoT 기기가 클라우드를 거치지 않고 인공지능을 수행하는 자체 AI칩을 활용하는 방안을 협력하고 있습니다. KT와의 기술 검증은 LG전자가 경기도 판교신도시에 구축한 ‘LG 씽큐(LG ThinQ) 홈’에서 진행되고 있습니다.

LG전자와 현대자동차가 24일 공개한 ‘아이오닉 콘셉트 캐빈(IONIQ Concept Cabin)’ 속 캡슐형 커피머신입니다. 사진 | LG전자

최근 LG전자는 전기차에 특화된 신개념 차량용 가전과 첨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공개했습니다. 현대자동차의 미래차 ‘아이오닉 콘셉트 캐빈(IONIQ Concept Cabin)’을 공개했는데, 차량 내 슈즈케어, 캡슐형 커피 머신, 의류관리기, 미니바 등 차량용 가전을 탑재했습니다.

앞서 LG전자는 올해 초 美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0에서 커넥티드카 솔루션을 처음 공개하며 집에서 차량으로 이어지는 인공지능 경험을 선보인 바 있습니다.

LG전자는 “인공지능 분야에서 오픈 플랫폼(Open Platform), 오픈 파트너십(Open Partnership), 오픈 커넥티비티(Open Connectivity) 등 개방형 전략을 추진해 강력한 솔루션을 갖춘 생태계를 구축해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 코로나19 영향은 없다..LG전자, 3분기 어닝 서프라이즈?

LG전자는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3분기 실적 전망은 ‘맑음’입니다. 일각에선 역대 3분기 중 최대 실적을 낼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한화투자증권에 따르면 LG전자의 3분기 매출 16조 6000억원, 영업이익 865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0.8%, 12% 상회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코로나19로 재택근무와 지역별 락다운으로 ‘집콕’ 생활이 장기화되면서 오히려 가전업체가 ‘코로나’ 수혜를 받았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실제로 가전제품과 TV 교체 수요가 늘어났습니다.

LG전자는 경기도 성남시에 연면적 약 500제곱미터(㎡), 지상 3층에 지하 1층 규모로 ‘LG 씽큐 홈’을 조성했습니다. 사진 | LG전자

이베스트투자증권에 따르면 올해 7월과 8월 LG전자의 OLED TV 판매량은 각각 13만대, 16만대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55% 증가했습니다. 같은 기간 75인치 이상 대형 TV 패널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357%, 146% 증가해 프리미엄 제품의 판매에 날개를 달았습니다.

특히 살균 기능을 적용한 스타일러, 건조기, 식기세척기 등 건강 가전 관리(위생 가전) 관심이 높아졌습니다. LG전자 생활가전 매출 중 7대 신가전 매출 비중은 2019년 15%에서 2020년 17% 이상 증가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왕진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역대급 장마에 주력 제품인 에어컨 판매가 미흡했지만, 건조기와 제습기 판매량이 상당히 견조했다”며 “이러한 트렌드로 프리미엄 전략제품인 원바디 세탁건조기의 판매량도 양호해 수익성 측면에서 긍정적이다”라고 분석했습니다.

온라인 매출 비중도 30% 가량 확대됐습니다. 코로나19로 비대면 트렌드가 확산되면서 온라인 매출이 증가했는데, 마케팅비 절감 효과로 이어지면서 실적 개선에 반영될 것으로 보입니다.

스마트폰 적자폭도 줄어들 것으로 전망됩니다. 스마트폰 ODM 확대 등 원가 구조 개선 노력과 하반기 신형 스마트폰 판매가 확대된다면 이익 개선 여지가 있을 것이란 분석입니다.

LG전자는 현재 북미 지역에서 보급형 모델 K시리즈 점유율을 높이고 있습니다. 하반기 프리미엄 LG 윙과 보급형 스마트폰을 출시해 전체 판매량이 높아지면 이익 개선 효과도 나타날 것이란 기대입니다. 장기적으로 미국의 화웨이 제재로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반사효과도 기대되는 상황입니다.

업계 관계자는 “올해 초부터 코로나19로 글로벌 가전 시장 수요가 일시적으로 줄었는데, 점차 회복하고 있다”면서 “하반기는 미국 블랙프라이데이 등 가전 수요가 많은 시기인데, TV뿐만 아니라 위생가전인 건조기, 식기세척기 등 판매도 확대할 예정이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Company 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