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12kg ‘트롬 세탁기 씽큐’ 판매 개시

출하가 100만원에서 110만원..인공지능 세탁기능 탑재
29일 LG전자에 따르면 신제품 용량은 12kg(킬로그램)이며 ‘인공지능 DD세탁기’가 가진 기능을 탑재했습니다. 사진 | LG전자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LG전자가 ‘트롬 세탁기 씽큐’를 다음주에 출시합니다. 최적 세탁 방법을 사용자에게 추천해 주는 기능이 특징입니다. 출하가는 색상에 따라 100만원에서 110만원으로 책정했습니다.

29일 LG전자에 따르면 신제품 용량은 12kg(킬로그램)이며 ‘인공지능 DD세탁기’가 가진 기능을 탑재했습니다. LG전자는 인공지능 DD세탁기가 주는 편리함을 경험한 사용자 호평이 이어지고 있고 1인 가구가 늘어나는 경향를 감안해 작은 용량으로 세탁기 제품군을 확대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신제품은 LG전자가 지난 7월 출시한 9kg 용량 ‘트롬 건조기 씽큐’와 위아래로 설치할 수 있습니다. 이때 10kg 용량 트롬 세탁기와 9kg 용량 트롬 건조기 씽큐를 설치한 경우와 전체 높이가 같습니다. LG전자는 제품이 차지하는 공간은 비슷한데 더 많은 양을 세탁할 수 있는 것이라고 내세웠습니다.

신제품 전면에는 강화유리를 적용했습니다. 기존 플라스틱 재질보다 생활 스크래치에 강하고 청소하기도 쉽다는 설명입니다. 앞서 출시한 9kg 용량 트롬 건조기 씽큐도 강화유리를 채택해 두 제품을 함께 사용하면 외관이 조화를 이루게 됩니다. LG전자는 옷감을 위쪽으로 끌어올리는 ‘리프터’ 소재도 기존 플라스틱에서 스테인리스로 변경했습니다.

신제품은 의류 무게를 감지한 후 빅데이터를 활용해 의류 재질을 확인할 수 있는 경우 ‘6모션’ 가운데 최적 세탁 방식을 선택합니다. 글로벌 시험인증기관 ‘인터텍(Intertek)’ 시험 결과 신제품은 기존 트롬 세탁기 대비 10% 이상 옷감을 더 보호했습니다.

류재철 H&A사업본부 리빙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부사장은 “대용량부터 소형 크기까지 차별화된 편의성을 갖춘 인공지능 DD세탁기를 앞세워 국내 세탁기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