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니클로사마이드’ 코로나19에 이어 독감 치료 가능성 확인

동물효력시험서 대조군 比 사망 100% 억제..임상 증상 75% 개선 확인
대웅제약 본사 전경. 사진ㅣ대웅제약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대웅제약이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인 ‘DWRX2003(니클로사마이드) 동물 효력시험에서 인플루엔자로 인한 사망률 감소 효과를 확인했습니다.

29일 대웅제약에 따르면 이번 실험에서 인플루엔자에 감염된 쥐에 니클로사마이드 또는 위약(가짜약)을 단회 투여하고, 2주간 임상 증상을 관찰했습니다. 위약을 투여한 대조군은 40% 사망했지만 니클로사마이드를 투여한 경우에는 사망률이 0%로 확인됐습니다. 또 약물 투여 2일차에 임상증상 점수에서 대조군 대비 75%가 감소되는 효과를 확인했습니다.

특히 감염 후 7일차에 투여한 경우에 대조군 40%, 니클로사마이드 투여군 0%로 사망률이 낮아지는 것을 확인했다고 회사는 전했는데요. 현재 시판되고 있는 인플루엔자 치료제 경우 감염 후 최소 2일 이내에 투약이 권장되고 있는 만큼 이후에 투약한 환자에게도 치료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회사는 전망하고 있습니다.

DWRX2003은 대웅그룹 고유 약물전달체 기술을 활용해 니클로사마이드를 서방형 주사제로 개발한 제품입니다. 바이러스성 감염질환 치료시 단회 투여 만으로 2주 이상 약효농도를 유지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며, 추후 단독요법뿐 아니라 난치성 바이러스 질환에 대한 병용요법제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회사는 예상하고 있습니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DWRX2003은 광범위한 항바이러스 활성뿐 아니라, 간단한 투여방법으로 감염내과 의료진에서의 니즈 또한 높다는 점에서 빠른 시일내에 임상1상을 완료하고 단독요법 및 병용요법에 대한 임상2, 3상을 가속화 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