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硏 “한국, 내년에 2.7% 경제성장…시장금리 상승할 것”

하나금융경영연구소 ‘2021년 경제·금융 전망 보고서’ 발간
경제 시나리오 별 ‘코로나 확산’ 변수 설정..“회복세 부진해”
이미지ㅣ하나금융경영연구소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2021년 경제·금융시장 전망’ 보고서를 통해 한국경제가 부진한 회복세를 나타내며 2.7% 성장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경기 회복 부진으로 기준금리 동결기조는 이어지겠지만 시장금리는 장기물 중심으로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연구소가 5일 발간한 보고서에는 코로나 사태 향방이 경제 전망의 가장 중요한 변수라는 점을 감안해 코로나 전개 양상과 봉쇄 강도에 초점을 맞춘 시나리오가 설정됐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성장률과 시장금리 전망치를 분석했습니다.

백신 개발이 진전되는 긍정적 시나리오 하에서는 내년 성장률을 3.6%로 예상했고, 확산세가 완화(국지적 감염은 지속)되는 기본 시나리오 하에서는 내년 성장률을 2.7%로 전망했습니다, 겨울 2차 대유행이 발생하는 부정적 시나리오는 내년 성장률을 0.2%로 내다봤습니다.

연구소는 기본 시나리오에서도 소비와 수출을 중심으로 경기 회복세가 부진한 모습을 나타낼 것이라 분석했습니다. 이에 따라 내년 성장률이 기저효과에도 불구하고 금융위기 이후 평균치인 2.9%에 못 미치는 2%대 중후반에 머물 것으로 예측했습니다.

올해 성장률이 –1%대라는 점을 감안할 때 올해부터 내년까지 평균 성장률은 0%대를 나타낼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정유탁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연구위원은 “소득여건 악화와 취약계층 피해 확산 등으로 소비 회복이 제한적인 가운데 해외수요의 부진한 회복에 따라 수출 개선도 미진할 것”으로 진단했습니다.

연구소는 경기 회복 부진으로 기준금리 동결 기조가 이어지며 단기금리의 상승압력은 제한적이나, 장기금리는 대외금리 상승과 수급 부담 영향으로 상승하면서 수익률 곡선의 스티프닝(기울기 상승) 장기화를 예상했습니다.

또 달러화 약세와 위안화 강세 영향으로 원달러 환율은 하락세를 지속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다만 대외 불확실성과 해외투자 확대 기조 등을 감안할 때 변동성이 높은 수준을 이어가는 가운데 환율 하락속도는 다소 완만할 것으로 보입니다.

정유탁 연구위원은 “정부의 적극적인 정책대응이 코로나 충격을 완화시켰다”며 “향후 정책효과의 지속 여부에 초점을 맞추는 가운데 상대적으로 피해가 큰 취약계층의 부실화 위험과 그에 따른 경기회복의 불균형에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코로나 이후의 경제구조 변화와 맞물린 잠재성장률의 추가 하락과 성장복원력의 약화 가능성에도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