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 도보 배달 서비스 시작…“오토바이보다 빠르다”

평균 배달 시간 21분30초
서울 1000여 점포에 도입
도보 배달원이 점포에서 상품 수령 후 배달을 위해 네비게이션을 검색하고 있습니다. 사진ㅣBGF리테일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편의점 CU가 도보 배달 전문 업체 ‘엠지플레잉’과 손잡고 근거리 도보 배달 서비스를 선보입니다.

엠지플레잉은 지난해 국내 최초로 도보 배달 서비스를 시작한 플랫폼인데요. 현재 파리바게뜨, 던킨도너츠, 배스킨라빈스 등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5일 CU 운영사 BGF리테일에 따르면 이번에 도입되는 ‘CU 도보 배달 서비스’는 업계에서 유일하게 도보 배달 전문 업체와 협력해 선보이는 서비스로 이달 말까지 서울 내 1000여점포에 단계적으로 도입됩니다.

CU 도보 배달 서비스는 요기요에서 주문이 접수되면 반경 1km 이내에 있는 도보 배달원을 우선 매칭하고 5분간 배정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이륜차 배달원을 즉시 배차하는 방식으로 운영됩니다.

해당 서비스는 주문과 배달원을 1대1로 매칭시키고 배달원이 담당하는 범위를 1km 이내로 제한합니다. 이에 여러 건 주문을 묶음배송하고 비교적 서비스 반경이 넓은 이륜차 배달보다 오히려 신속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는게 회사 측 설명입니다.

실제로 엠지플레잉에 따르면 지난 8월 기준 도보 배달 서비스 평균 21분 30초가 소요됐는데요. 이는 이륜차 배송 시간 절반 수준입니다.

회사 관계자는 “도보 배달 수요가 모이는 플랫폼과 제휴로 주문수 부족으로 인한 배달원 이탈을 최소화해 더욱 안정적인 배달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습니다. CU는 이달 서울지역 우선 도입 후 다음달부터 도보 배달 서비스를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조성해 BGF리테일 e-커머스팀장은 “앞으로도 CU는 성장하는 배달 시장에서 경쟁력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소비자 니즈를 파악해 CU만의 가치를 전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