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N] 기아차, 3분기 실적 기대치 상회…목표가↑-유진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유진투자증권은 6일 기아자동차(000270)의 목표주가를 기존 3만 7000원에서 6만원으로 올리고 투자의견도 중립에서 매수로 상향했다. 미국 시장을 중심으로 글로벌 실적 개선세가 뚜렷한 데다 내년 출시될 신형 전기차에 대한 기대감도 높다는 판단이다.

이재일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기아차의 4분기 실적은 글로벌 재고 조정이 마무리됨에 따라 생산과 판매 모두 호조세를 나타낼 전망”이라며 “특히 코나EV, 니로EV 등 전기차 판매 호조세로 EV, PHEV 판매는 7~8월 기준 전년 동기 대비 123%의 증가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유진투자증권은 기아차의 올해 3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을 각각 15조 8000억원, 6170억원으로 전망했했다. 기존 전망치 및 시장 기대치를 대폭 상회하는 수치다. 대형 SUV인 텔루라이드의 북미 시장 판매 호조와 내수 시장 평균판매단가 상승, 글로벌 수요 회복에 따른 가동률 상승이 실적 개선세를 이끌었다는 분석이다.

이 연구원은 “수소차와 제네시스를 보유한 현대차 대비 포트폴리오 다각화 측면에서 열위에 있는 점을 감안해 기존 보수적인 시각을 제시했었다”면서도 “하지만 글로벌 수요가 본격적인 회복기에 접어들었고, EV 경쟁력이 유의미한 차별점이 없기 때문에 양사의 주가는 동반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기아자동차의 북미 전략차종인 텔루라이드. 사진 | 기아자동차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