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지원받는 이오플로우, 웨어러블 인공췌장 상용화 ‘성큼’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이오플로우(294090)가 개발 중인 웨어러블 인공췌장이 범부처 전주기 의료기기 연구개발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이오플로우는 웨어러블 약물주입 기술을 적용한 차세대 제품을 세계 최초로 상용화해 K-의료기기 산업을 이끌겠다는 방침이다.

6일 이오플로우에 따르면 본 사업에 선정된 웨어러블 인공췌장 제품 ‘이오패치 X’는 웨어러블 인슐린 펌프(제품명 이오패치)의 차세대 제품이다. 혈당 변화에 따라 자동으로 인슐린 주입량을 조절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당뇨 환자의 혈당을 기반으로 자동으로 인슐린 주입이 가능해 기존 인슐린 주입 치료의 불편함과 한계성을 극복했다는 평가다.

이번 사업 선정으로 이오플로우는 웨어러블 인공췌장 개발 사업비 약 35억 5000만원 가운데 최대 28억원을 정부로부터 3년 6개월간 지원받게 됐다. 지원금은 웨어러블 인공췌장에 필요한 모바일 제어 앱 개발과 안전성 및 유효성 확인을 위한 확증 임상시험을 수행하는데 사용될 예정이다.

이오플로우 관계자는 “이오플로우는 웨어러블 인슐린 주입시스템 이오패치를 개발해 세계 두 번째로 상용화에 성공한 기술과 노하우를 보유한 기업”이라며 “웨어러블 인공췌장의 세계 최초 상용화에 속도를 내고 있으며, 개발 성공 시 국내외로 파급 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