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비대면 채널 성장…‘유샵’ 가입신청 40% 증가

지난 1월 대비 9월 말 기준
LG유플러스는 유샵(U+Shop)을 통한 모바일 요금제 가입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직전인 지난 1월 대비 9월 말 기준 40% 이상 상승했다고 6일 밝혔습니다. 사진 | LG유플러스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LG유플러스가 ‘비대면’ 판매 활성화를 위해 육성하는 온라인몰 ‘유샵(U+Shop)’이 성장하고 있습니다. 온라인을 통한 가입 신청이 많이 증가했기 때문입니다.

LG유플러스는 유샵(U+Shop)을 통한 모바일 요금제 가입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직전인 지난 1월 대비 9월 말 기준 40% 이상 상승했다고 6일 밝혔습니다.

유샵은 지난 8월 고객언어 전문가와 UX(사용자 경험) 전문부서 조언을 받아 UI(사용자 인터페이스)를 개편했습니다. 개선 이후 한 달 동안 가입신청 페이지에 진입 후 신청을 완료한 비율인 가입신청 전환율이 10% 이상 상승효과를 봤습니다.

LG유플러스는 코로나19로 가속화된 비대면 시대에 온라인 채널 고객경험 혁신 전략이 통했다는 분석을 내놨습니다. ▲온라인 가입자 혜택 ‘유샵 전용 제휴팩’ ▲라이브 쇼핑 ‘유샵 라이브’ 등 비대면 서비스가 효과를 냈다는 설명입니다.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잇는 O2O(Offline to Online) 서비스도 제공합니다. ▲단말기 구매 시 당일 가까운 매장에서 받을 수 있는 ‘픽업 서비스’ ▲중고폰을 온라인으로 접수하고 현금 보상받는 ‘원스탑 중고폰 보상 프로그램’ 등이 있습니다.

지난 8월에는 통신용어를 풀어 설명하고 상품정보를 보기 편하게 배치하는 개선과정을 거쳤습니다. 올해 안으로 가입신청 페이지 내 온라인 구매과정을 5단계에서 3단계로 축소하고 기재 항목도 줄여 편의성을 확대할 예정입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생활이 변환하고 있는 시점에 비대면 통신생활을 경험할 수 있도록 UI·UX개편을 진행 중”이라며 “향후 고객과 비대면 접점에서 편리한 이용이 가능하도록 지속해서 고민하고 개선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