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세계 최초 DDR5 D램 출시

빅데이터·AI 최적화..초고속·고용량 제품
SK하이닉스는 6일 세계 최초로 DDR5 D램을 출시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사진 | SK하이닉스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SK하이닉스가 차세대 규격을 갖춘 DDR5 D램을 세계 최초로 내놓습니다. 지난 7월 국제반도체표준협의기구(JEDEC)가 공개한 차세대 표준 규격입니다. 빅데이터·인공지능(AI)·머신러닝 등에 최적화된 초고속·고용량 제품입니다.

SK하이닉스는 6일 세계 최초로 DDR5 D램을 출시한다고 발표했습니다. SK하이닉스는 지난 2018년 11월 16Gb(기가비트) DDR5를 세계 최초로 개발했습니다. 이후 인텔 등 협력사에 시제품을 보내 검증을 완료했습니다. 회사 관계자는 “향후 DDR5 시장이 열리면 언제든지 판매할 수 있게 됐다는 의미”라고 설명했습니다.

신제품 전송 속도는 4800Mbps(초당메가비트)에서 5600Mbps입니다. 이전 세대인 DDR4와 견줘 최대 1.8배 빨라졌습니다. 5600Mbps는 FHD(Full-HD)급 영화(5GB) 약 9편을 1초에 전달할 수 있는 속도입니다. 동작 전압은 1.2V(볼트)에서 1.1V로 낮아져 전력 소비가 20% 감축됐습니다.

칩 내부에 오류정정회로(ECC)를 내장한 점도 특징으로 꼽힙니다. 여러 원인으로 발생하는 오류를 스스로 보정할 수 있다는 설명입니다. SK하이닉스는 이러한 기술을 통해 자사 DDR5를 채용하는 시스템 신뢰성은 약 20배 향상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여기에 TSV(실리콘 관통 전극) 기술이 더해지면 256GB(기가바이트) 고용량 모듈 구현이 가능합니다.

SK하이닉스는 전력 소비를 낮추면서도 신뢰성을 개선한 친환경 DDR5가 데이터센터 전력 사용량과 운영비용을 절감시킬 수 있을 것으로도 기대하고 있습니다. 오종훈 SK하이닉스 GSM담당 부사장은 “빠르게 성장하는 프리미엄 서버 시장을 집중적으로 공략해 서버 D램 선도 업체가 가진 위상을 더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업계는 DDR5 D램은 오는 2022년 이후부터 본격적인 시장이 조성될 것으로 예상합니다. 시장조사기관 옴디아는 DDR5 수요가 내년부터 발생하기 시작해 2022년에는 전체 D램 시장 10%, 2024년에는 43%로 지속 확대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