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 3사, ‘LG 윙’ 출시…공시지원금 최대 24만원

LG전자 전략 스마트폰 ‘LG 윙’ 사전 예약 없이 바로 선봬
지원금 SKT 8만~17만원·KT 6만~24만원·LGU+ 7만~18만원
‘LG윙’ 제품 사진. 사진 | LG전자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LG전자 프리미엄 전략 스마트폰 ‘LG윙’이 출시됐습니다.

이번 ‘LG윙’은 사전 예약을 기간을 거치지 않고, 바로 선보였는데요. 경쟁 제품인 삼성전자 갤럭시의 경우 1~2주간 사전 예약 기간을 거친 후 출시한 것과 대조적입니다. LG전자는 사전 예약과 광고 비용을 줄여 이를 제품 가격에 반영했다는 설명입니다.

6일 이동통신3사에 따르면 ‘LG윙’의 공시지원금은 6만~24만원 수준으로 요금제별로 차이가 있습니다.

이통사별 공시지원금은 KT가 가장 높습니다. 세부적으로 SK텔레콤이 8만 7000원에서 17만원, KT가 6만 3000원에서 24만원, LG유플러스는 7만 4000원에서 18만 9000원입니다.

SK텔레콤의 경우 5GX 스탠다드 요금제(월 7만 5000원) 기준 공시지원금은 12만 3000원입니다. SK텔레콤 공식 온라인샵 T다이렉트샵에서 LG 윙을 구매한 모든 고객은 버팔로 미니체어, 어버너 소가죽 클러치백, 캐로타 4in1 무선충전 스탠드 등 T기프트 8종 가운데 하나를 선택해 받을 수 있습니다.

이번 ‘LG윙’을 사용하다가 추후 다른 LG 스마트폰으로 기기변경을 원하는 고객은 ‘5GX클럽 LG 윙’ 가입을 고려해 볼 만 합니다. 월 이용료 6930원(부가세포함)을 내면, 24개월 이후 다른 LG 스마트폰으로 기기변경 시 출고가의 최대 50%까지 할인 받을 수 있습니다.

KT는 ‘LG윙’의 공시지원금 규모를 요금제별로 최소 6만 3000원(5G 세이브)에서 최대 24만원(슈퍼플랜 프리미엄 플러스)으로 예고했습니다. 특히 슈퍼플랜 초이스 요금제 3종을 선보여 5G 데이터가 무젠한으로 5G 콘텐츠 영상 시청에 최적화됐다는 평입니다.

KT Device사업본부장 이현석 전무는 “새로운 폼팩터로 놀라운 사용성을 제공하는 LG 윙을 부담 없이 구매할 수 있도록 KT 만의 차별화된 혜택을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KT는 5G의 빠른 속도를 경험할 수 있는 다양한 5G 단말 라인업을 선보이겠다”고 말했습니다.

LG유플러스의 지원금은 7만 4000원(5G 라이트 시니어)에서 18만 9000원(5G 시그니처) 사이입니다.

‘LG윙’은 가로와 세로가 만난 새로운 폼팩터의 스마트폰으로, 노치가 없는 6.8인치 올레드 풀비전 디스플레이와 3.9인치 디스플레이를 한번에 즐길 수 있는 5G 단말입니다. 용량은 128GB이며 색상은 일루젼 스카이, 오로라 그레이 2가지로 출시됩니다. 출고 가격은 109만 8900원(VAT포함)입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