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국감] 소병훈 의원 “공동주택 절반은 수도권…연립·다세대주택 비중 높아”

다세대주택 77%는 수도권 몰려..아파트는 경기도 최다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전국 공동주택 1416만 8992호 중 절반 이상은 수도권에 집중됐으며 수도권으로 갈수록 연립·다세대주택 비중이 높다는 조사결과가 나왔습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7일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공개했습니다. 

자료에 따르면 전국 공동주택 총량의 절반이 넘는(52.4%) 743만 324호가 수도권에 위치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역별로 공동주택 수량은 ▲서울시 263만 3287호 ▲인천시 92만 5627호 ▲경기도 387만 1410호입니다.

이중 서민층이 주로 거주하는 연립·다세대주택은 특히 수도권 쏠림 현상이 심하게 나타났습니다. 전국 다세대주택 218만 5043호 중 77%인 168만 2842호가 수도권에 집중됐고 연립주택도 전국 연립주택( 54만 8534호)의 절반이 넘는 27만 8663호가 수도권에 있었습니다.

전국 공동주택(아파트, 연립주택, 다세대주택, 기숙사) 현황. 표ㅣ소병훈 의원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은 아파트가 173만 1037호(65.7%)로 가장 많았고, 이어 다세대주택은 77만 7250호(29.5%), 4.7%인 연립주택은 12만 3979호(4.7%) 순이었습니다. 서울에서 아파트가 제일 많은 곳은 16만 1029호가 있는 노원구로, 노원구의 공동주택 중 89.8%는 아파트였습니다.

경기 지역은 아파트가 307만1694호로 전국에서 가장 많았고 다세대주택은 67만 2468호, 연립주택은 12만 6080호가 있었습니다. 인천은 아파트 66만 3608호, 다세대주택 23만 3124호, 연립주택 2만 8604호로 파악됐습니다.

경기도 31개 시·군 중 아파트 비율이 80%를 넘는 곳은 16곳이었는데요. 이중 가장 아파트 비중이 높은 곳은 하남시로, 전체 공동주택(7만 6159호) 중 95.2%가 아파트(7만 2517호)였습니다. 인천은 연수구에서 11만 5921호가 아파트로, 공동주택 총량(12만 3559호)의 93.8%를 차지했습니다.

소병훈 의원은 “인구의 수도권 집중으로 전국 공동주택도 수도권 쏠림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며 “과밀화된 수도권은 교통, 주택, 환경문제 등 사회적 비용이 증가할 수밖에 없다.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수도권과 지방이 상생하는 종합 플랜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Policy 산업/정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