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국감] 野 네이버 국회농단 주장…윤영찬 의원 “모욕적 발언”

박대출 국민의 힘 의원, 네이버 인터넷기업협회 통해 국회에 영향력 행사 주장
네이버 부사장 출신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 ‘발끈’..박 의원에 사과 촉구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 | 연합뉴스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인터넷기업협회가 참여한 국회디지털혁신연구포럼을 두고 여·야가 설전을 벌였습니다.

현재 네이버가 인터넷기업협회 회장사인데, 해당 기관을 통해 국회까지 영향력을 행사하려는 시도라는 주장이 제기됐기 때문입니다. 이 포럼의 공동대표의 네이버 부사장 출신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포함해 여당 의원들은 반발했습니다.

박대출 국민의 힘 의원은 7일 열린 국감에서 “네이버가 주도하는 협회가 의원 연구단체을 만들고 청부입법과 로비하겠다는 것 아니냐”며 “네이버의 국회농단”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박 의원은 인터넷기업협회가 포럼 출점 전에 이미 대표 선임과 운영 계획을 세웠다고 주장했고,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협회 작성 문건을 증거로 내놨습니다.

네이버 부사장 출신 윤영찬 의원은 “네이버가 국회의원을 사주한다는 모욕적 얘기까지 하면서 여당뿐 아니라 야당 동료 의원까지 매도하는 것에 대해 개탄을 금치 못한다” 며 “모욕적인 발언에 대해 사과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이어 “민간 기업이 여야 의원을 휘둘러 포럼을 만들고 그걸 통해서 국회를 접수하려고 했다는 게 말이 되나. 의원들은 다 허수아비인가”라고 반박했습니다.

발언 시간 이후 마이크가 꺼짐에도 두 의원간 소란이 계속되자 박성중 국민의 힘 간사는 “본인(윤 의원)은 과방위 사보임도 걸려 있기 때문에 말에 신중을 기해달라”며 “특히 네이버 관련해서는 부사장까지 했고 자유롭지 못하다. 가능한 자제해 달라”고 말했습니다. 사실상 윤 의원을 겨냥한 발언입니다.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간사는 “정치 공세도 지켜야 할 선이 있다”며 “협회가 국회의원 연구단체 참여하는 경우는 무수히 많고 국회에 의견을 내는 것도 당연한 일”이라며 거듭 사과를 촉구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