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퍼시픽, 인도서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1상 승인…조기 상용화 ‘성큼’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골드퍼시픽(038530)의 자회사 에이피알지가 인도에서 코로나19 치료제의 임상 1상 시험을 승인받았다. 이번 임상은 약동학과 안전성 평가에 중점을 두고 있어 상용화가 앞당겨질 것으로 기대된다.

에이피알지는 인도 중앙의약품 표준관리국(CDSCO)으로부터 코로나19 치료제 후보물질 ‘APRG64’의 임상 1상 시험을 승인받는 데 성공했다고 8일 밝혔다. 에이피알지는 건강한 피험자를 대상으로 연내 임상을 진행을 시작해 늦어도 내년 상반기 중에는 임상 1상을 완료할 계획이다.

임상1상이 완료되면 즉시 경증환자와 중등증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2상을 인도와 국내에서 동시에 진행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2021년까지 코로나19 치료제의 글로벌 시장진출을 추진한다는 게 에이피알지의 복안이다.

골드퍼시픽 관계자는 “에이피알지는 이번 인도 임상 승인을 기점으로 주요 국가에서 임상 진행을 본격화해 글로벌 시장 진출을 추진할 것”이라며 “이미 코로나 치료제로 뛰어난 효능이 있다는 사실을 검증받았기 때문에 임상을 통한 신약 개발이 순조롭게 진행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미 주요 관계사들이 참여하는 컨소시엄을 구성했기 때문에 신속한 임상 진행이 가능하도록 제반 준비가 완료된 상황”이라며 “경희대 산학협력단을 주축으로 구성된 컨소시엄은 제넨셀이 임상1상을 담당하며 한국의약연구소가 임상시험수탁(CRO)을, 한국파마가 의약품 생산을 진행할 예정” 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APRG64는 경희대학교 바이오메디컬 센터장 강세찬 교수가 개발했다. 세포 침입 차단, 감염 후 증식 억제에 있어 미국 식품의약처(FDA)가 코로나19 치료제로 최초 승인한 ‘렘데시비르’ 보다 50배 이상 효과가 있다고 보고된 바 있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