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기자 출입증 이용해 국회 출입, 진심으로 사과”

류호정 의원 “삼성전자 간부, 출입기자로 국회 방문”..삼성전자, 즉각 사과
사진 | 연합뉴스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삼성전자 임원이 기자 출입증을 이용해 국회에 출입한 것에 대해 사과했습니다.

삼성전자는 8일 “부적절한 방법으로 국회를 출입한 것에 대해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해당 임원은 물의를 빚은데 대해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했다”고 말했습니다. 삼성전자는 사직서를 즉각 수리했습니다.

앞서 류호정 정의당 의원은 지난 7일 산업통상자원부 국정감사에서 “삼성전자 간부가 출입기자로 국회를 방문하고 있다”며 “평일과 추석연휴에도 의원실을 오고갔다”고 말했습니다.

해당 임원은 새누리당(현 국민의 힘) 당직자 출신으로 삼성전자 부사장을 지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국회 측은 “사실관계를 파악한 후 적정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는 입장을 전했습니다.

삼성전자도 내부에서 국회 절차의 위반 사례가 있는지 조사 중입니다. 삼성전자는 “잘못된 점이 있으면 바로잡겠다”며 “다시 불미스러운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필요한 조치를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