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국감] 김교흥 의원 “카드 혜택 노린 KTX표 악성 환불 속출”

42명이 표 1억여장 구입 후 환불..수수료 없는 점 악용
김교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4월 24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인천시청에서 열린 ‘국회의원 당선인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습니다. 사진ㅣ연합뉴스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신용카드사 부가서비스 혜택을 얻기 위해 코레일의 KTX 승차권을 구매했다 환불받은 악성 반환금액만 8억7102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교흥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2일 코레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4년간 승차권 대량 구매 후 반환한 악성회원 현황’ 국정감사 자료를 공개했습니다.

자료에 따르면 이처럼 이 기간 동안 반환 서비스를 악용한 회원은 42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들은 승차권 1억 952장을 구입해 8억 7102만원 어치를 환불받았습니다.

이중에서도 승차권을 다량 발권한 후 반환해 환불 받은 금액이 1000만원 이상인 환불자는 30명이었습니다. A회원은 혼자서 1132장 1억 1200만원이 넘는 승차권을 구매했다가 전량 취소했고, B회원은 770장 6180만원치를 구매했다 취소했습니다.

이들은 주로 결제금액에 따른 카드사 제휴 할인 등을 얻기 위해 승차권을 다량 사들인 뒤 다음 달에 반환하는 행위를 반복했습니다. 승차권은 취소 수수료가 없는 점을 악용한 겁니다.

김교흥 의원은 “타지도 않을 승차권을 가지고 있는 동안 선의의 승객들은 자리를 구하지 못해 불편을 겪고 있는데 지난해보다 악용 사례가 오히려 늘고 있다”며 “예매 프로그램을 개선해 개인승차권 구매를 현실적으로 제한하고 일정 수량 이상은 단체예약으로 접수하도록 명확한 기준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Policy 산업/정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