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백신나와도 선택 어려워…혼란 계속될 것”

뉴욕타임스, 제약사별 임상시험 방식에 문제 제기
사진ㅣ게티이미지뱅크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코로나19 백신이 출시되더라도 사태가 종식되지 않고 오히려 혼란이 커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12일 뉴욕타임스(NYT)는 “백신이 승인되더라도 혼란과 혼동이 닥칠 것”이라면서 “미국인은 어떤 백신이 가장 좋은지 모른 채 몇 개의 ‘그저 그런 백신’을 두고 선택해야 할 상황이 될 수 있다”라고 우려했습니다. 신문은 내년 봄이나 여름에 첫 코로나19 백신 여러 종이 나올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NYT가 지적한 부분은 제약사의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 방법입니다. 제약사마다 따로 진행하기 때문에 어떤 백신이 상대적으로 우수한지 알 수 없고 이에 따른 혼란도 피할 수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 소장 등 일부 과학자는 여러 백신을 한꺼번에 시험하며 서로 비교하는 ‘메가 테스트’를 주장했는데요. 그러나 제약사들은 회사별 백신 개발방식이 노출될 수 있고, 짧은 시간에 대규모 참가자를 모집하기 어렵다는 이유로 참가하지 않았습니다.

결국에는 제약사별 임상시험을 진행하되 절차를 정부지침에 따르고 국립보건원(NIH)이 모든 임상시험 참가자를 대상으로 시험을 재연하는 것으로 정리됐습니다.

또 여기에 합의한 제약사만 NIH 대규모 임상시험 네트워크를 활용할 수 있고 재정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습니다. 백신을 개발 중인 아스트라제네카와 모더나, 존슨앤드존슨은 NIH 네트워크에 참여해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는데, 선두주자로 꼽히는 화이자는 참여하지 않았습니다.

NYT는 “백신 선택은 어려운 일일 것이다”라면서 “여태 다른 통계적 연구와 마찬가지로 임상시험에도 오차범위가 있기 때문에 한 시험에서 ‘50%의 효과’를 보인 백신이 다른 시험에서 ‘60%의 효과’를 나타낸 백신보다 실제로는 더 효과적일 수 있다 설명했습니다.

한 제약사의 백신이 사용승인을 받으면 이 백신을 맞고자 다른 백신 임상시험 참가자들이 이탈해 해당 시험이 어그러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는데요. NYT는 “(현재) 임상시험 초기 단계인 백신은 승인받은 백신보다 더 낫다는 점을 입증해야 하는데 (두 백신 간) 차이는 백신과 가짜 약의 차이보다 작을 것”이라며 “결국 더 길고 규모가 큰 임상시험을 해야 하는데, 백신을 개선하려는 작은 규모의 스타트업 대부분은 비용을 감당할 수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게다가 백신이 3단계의 임상 시험을 거쳐 시중에 나오려면 보통 수년이 소요되는 데 이번 코로나19 백신은 발병이 보고된 지 1년 남짓 뒤 실제 접종된다는 점에서 부작용이 보고되면 전면 회수될 가능성도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Global 글로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