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슨앤드존슨, 코로나 백신 3상 중단…“원인미상 질환 발병”

임상대상 6만명 중 한 명에 부작용 발견..”자체 검토·평가 할 것”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미국 존슨앤드존슨(J&J)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이 일시 중단됐습니다. 시험 참가자에게서 부작용이 발견됐기 때문인데요. 회사는 관련 상황 파악에 나섰습니다.
 
13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존슨앤드존슨은 12일(현지시간) 코로나19 마지막 임상시험인 3상 시험에서 백신 접종자 한 명이 설명할 수 없는 부작용 사례가 발견돼 시험을 중단했습니다. 회사는 지난달 6만명을 상대로 마지막 단계인 3상 임상 시험에 돌입한 상황입니다.
 
이에 회사 측은 “회사 내부 임상·안전 전문가는 물론 독립적인 감시 조직이 이 질환을 검토하고 평가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존슨앤드존슨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회사 내부 지침에 따라 부작용 의심 증세를 보인 참가자를 면밀히 감시하고 있으며 데이터 및 안전 모니터링위원회(DSMB)를 소집했다”고 밝혔습니다.
 
회사는 “(개발 중인 약물의) 예기치 않은 중대한 이상 반응은 임상시험에서 드문 일은 아니다”라며 “이번 시험 중단은 미국 식품의약국(FDA) 등 보건 당국이 요구하는 시험 유보 결정과도 상당히 다르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존슨앤드존슨이 개발하는 이 백신은 지난 8월 미국 정부에 이어 이달 8일 유럽연합(EU)과 공급 계약을 맺을 정도로 시판이 유력한 후보 약물로 것으로 기대를 모았는데요. 현재 영국과 인도에서 2상 임상시험을, 브라질과 남아공, 미국 60개 이상 도시에서는 3상 임상시험을 각각 진행하고 있습니다. 

한편 지난달 8일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영국 옥스퍼드대가 함께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의 임상시험도 접종자 중 한 명에게서 원인 미상의 질환이 발견돼 시험을 잠정 중단된 바 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Global 글로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