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빅데이터, 사회보장 정책 연구에 활용

보건복지부·한국보건사회연구원과 협약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왼쪽)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가운데), 조흥식 한국보건사회연구원장이 서울 중구 웨스틴 호텔에서 열린 데이터 기반의 사회보장 정책 분석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습니다. 사진ㅣ신한카드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신한카드(사장 임영진)가 공공부문과 함께 사회보장 정책 개선을 위한 빅데이터 연구를 진행합니다.

14일 신한카드에 따르면 보건복지부, 한국보건사회연구원과 데이터 기반의 사회보장 정책 분석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습니다. 협약식은 서울 중구에 있는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렸으며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임영진 사장, 조흥식 한국보건사회연구원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습니다.

우선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실시한 아동돌봄 쿠폰 지급 정책의 효과를 분석합니다. 공동연구의 실질적인 효과가 나타날 경우 사회복지뿐 아니라 의료, 보건 등 기타 공공 분야로 연구 범위를 확대할 계획입니다.

아울러 각 기관은 ▲실무협의체 운영 ▲빅데이터 활용방안 연구 ▲빅데이터 분석 전문인력 양성 등을 위해 힘을 모을 예정입니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은 “신한카드가 보유한 빅데이터가 대한민국 사회보장정책 연구 발전에 활용된다는 측면에서 그 의미가 깊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