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폐콘크리트 줄인 리모델링 신기술 개발

비용 적고 환경적 신 공법..건축학회 인증 획득
리모델링 슬래브 신구 접합부 연결공법을 활용한 모습. 사진ㅣ포스코건설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포스코건설이 경제적이고 친환경적인 리모델링 신기술을 국내 최초로 개발했습니다.

포스코건설은 최근 자사가 개발한 ‘공동주택 리모델링 슬래브 신구(新舊) 접합부를 연결하는 최적화 설계·시공기술’이 대한건축학회의 기준적합성 인증을 받아 현장적용이 가능해졌다고 14일 알렸습니다.

포스코건설이 이번에 기준적합성 인증을 받은 신기술은 두가지 공법입니다. 첫째는 기존 바닥체 단면에 구멍을 파서 철근을 심고 톱니모양의 홈을 만든 공법입니다. 이 방식으로 새로운 바닥체 콘크리트를 타설하면 접합부의 안정성을 높일 수 있습니다.

다른 한가지는 기존 바닥체 위에 포스코 강판으로 만든 커넥터를 붙이고 이 위에 새로운 바닥체 콘크리트를 타설하는 방식입니다. 커넥터를 통해 두 바닥체를 구조적으로 일체화시키는 방식입니다.

이 같은 리모델링 공법은 원래 건물 바닥의 콘크리트를 기존 공법에 비해 덜 파쇄하는 장점이 있습니다. 그만큼 폐콘크리트가 적게 발생해 친환경적입니다. 또 시공이 편리해 공사기간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습니다.

포스코건설은 앞으로 이번 리모델링 신기술의 접합구조, 시공절차 등을 담아 한국건설교통신기술협회가 주관하는 건설신기술 인증 획득에 나설 계획입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공동주택 리모델링 사업분야에서 시공성과 안전성을 갖춘 획기적인 기술을 지속적으로 선보여 리모델링 사업을 선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