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워크, 출시 한 달 만에 5만곳 가입…20개 협력사와 파트너스데이 열어

카카오워크, 기업·단체 계정 5만개 생성..14일 파트너스데이 개최
구글 애플리케이션 연동·화상회의 모바일 버전 등 추가 기능 탑재 예정
카카오워크 파트너스데이 현장. 사진 | 카카오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이른바 업무용 카카오톡으로 불리는 카카오워크가 출시 한 달 만에 계정이 5만개 생성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백상엽 대표)는 최근 20여개 협력사를 초청해 ‘카카오워크 파트너스데이’를 개최했습니다.

지난 14일 판교 H스퀘어에 위치한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오피스에서 진행한 이번 행사는 종합 업무 플랫폼 ‘카카오워크(Kakao Work)’의 세일즈 파트너 모집 및 소통 증진을 위해 마련한 자리입니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대기업과 중견·중소기업군 등 카카오워크의 국내 산업별 타깃에 대해 설명하고 이에 따른 분기별 사업 계획과 목표 등을 공개했습니다.

파트너들의 경험, 역량을 바탕으로 시장 내 다양한 가치 창출에 힘쓸 계획입니다. 파트너와의 협력을 기반으로 카카오워크의 세일즈 경쟁력을 강화하고 파트너생태계를 구축해 시장을 공략, 상호 동반성장 하겠다는 목표입니다.

세일즈 파트너는 카카오워크의 영업과 운영, 고객문의 등을 대행하고, 카카오워크를 도입한 기업 고객의 IT 서비스 사업 구축을 돕습니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오는 30일 카카오워크 세일즈 최종 파트너를 선정합니다. 추후 파트너 교육을 거쳐 기존 고객 및 대기 고객 대상으로 영업을 시작할 예정입니다.

카카오워크는 출시 한달 만에 함께 일하는 동료와 소통하는 공간인 ‘워크스페이스’ 개설 수 5만개를 돌파했습니다. 카카오워크를 사용하려는 기업·단체·조직 등이 5만 곳이라는 의미로 국내 협업툴 시장에서 두각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별도의 교육이나 사전 지식 없이 누구나 사용 가능한 쉬운 인터페이스가 가장 큰 강점입니다.

업무용 종합 플랫폼 카카오워크. 이미지 | 카카오워크 공식 홈페이지

신규 멤버가 그룹 채팅 방에 초대되기 이전의 대화가 확인 가능하며, 누가 메시지를 읽었는지 확인할 수 있어 업무용 커뮤니케이션 전달력이 높아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회사 조직도 및 전체 임직원 목록에서 쉽게 직원을 검색하고 IT기업에서 널리 활용하고 있는 지라(Jira), 깃허브(GitHub) 등도 연결돼 있습니다. AI 어시스턴트 ‘캐스퍼’, 화상회의, 전자결재 등 업무에 최적화한 다양한 기능도 업무의 편의성을 높입니다.

지속적으로 업무 맞춤 서비스와 기능도 추가할 예정입니다. 우선 기업이 자사 시스템을 메신저에 자유롭게 연결할 수 있는 커스텀 봇 개발환경을 제공할 계획입니다. 이 경우 기존에 사용하던 외부 시스템뿐만 아니라 사내 시스템과 연계된 봇 서비스를 직접 제작하고 원하는 기능을 새롭게 만들어 적용하는 것도 가능해집니다.

이밖에 구글 애플리케이션과의 연동, 화상회의 모바일 버전 등 유용한 기능을 추가 탑재합니다. 현재 카카오워크 ‘더보기탭’의 버전 정보에서 ‘준비 중인 기능’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측은 “카카오워크는 어떤 환경에서도 모든 업무를 해결할 수 있는 종합 업무 플랫폼으로 기업의 디지털 혁신을 지원할 것”이라며 “고객사의 의견과 반응을 바탕으로 서비스를 고도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카카오워크는 무료 플랜 외에도 스탠다드, 프리미엄, 엔터프라이즈 등의 유료 플랜을 오픈할 예정입니다. 기업이 각 상황에 맞게 필요한 버전을 선택해 사용할 수 있습니다. 현재는 프로모션 기간으로 ‘프리미엄 플랜’을 무료 사용할 수 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