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틸렉스 “ACE2 결합력 50배 향상…실제 코로나 억제·중화능 확인”

인더뉴스 데이터뉴스팀ㅣ 유틸렉스가 인간 신장세포 내 실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모델에서 효과적으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을 억제하고 치료제의 중화능을 확인했다고 15일 밝혔다.

유틸렉스의 코로나 치료제는 현재 가장 활발하게 임상이 진행되고 있는 치료제군인 항체의 업그레이드 버전으로 항체 치료제가 갖는 바이러스 감염 억제 기능에 더해 중증 질환자의 주요 증상인 심장 및 폐질환을 치료하는 두가지 역할을 한다는 것이 회사측 설명이다.

유틸렉스 관계자는 “유틸렉스의 코로나 치료제는 ACE2 단백질을 개량한 것으로 기존 ACE2의 결합력에 비해 50배 향상시킨 물질”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많은 논문들을 통해 알려진 것과 같이 ACE2는 코로나바이러스의 인체 세포내 감염통로로 역할을 하기 때문에 우리 치료제를 코로나 환자에 투약할 경우 코로나 바이러스가 체내 ACE2와 결합하지 않고 치료제로서 투약된 ACE2와 결합하여 세포감염을 효과적으로 차단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한 ACE2의 자체 기능으로서 코로나바이러스의 주요 증상인 폐섬유화, 심장질환을 완화시키는 역할도 하기 때문에 기존 항체치료제보다 우수한 차단, 치료제로서의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최근 코로나바이러스의 백신, 항체치료제 등의 한계가 대두되고 있음에 따라 새로운 치료제의 대안으로서 ACE2단백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으며 유틸렉스는 기존에 가지고 있던 국내 최 정상의 단백질 공학 기술을 빠르게 접목하여 치료제를 개발하였고 실제 코로나바이러스를 대상으로 실험하여 그 효과를 확인했다고 유틸렉스 측은 전했다.

최수영 유틸렉스 대표는 “이번 실험을 통해 실제 코로나 바이러스 억제 효과를 확인한 만큼 자신 있게 다음 단계로 진입할 예정”이라며 “동물실험이 연내 종료 되면 신속하게 임상에 진입할 수 있도록 현재 CMO 모색 등 사전 준비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