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필드, 하남 전통시장과 ‘하루한끼’ 도시락 개발…“상생 일환”

스타필드 오픈 4년차 맞아, 보다 실질적이고 획기적인 상생모델 구축
하남 신장시장 상인들, 스타셰프 최현석과 함께 신메뉴 도시락 개발
15일 하남 신장시장에서 ‘스타필드 하남 지역 상생 프로젝트’의 일환인 신장시장 ‘하루한끼’ 도시락 시식회가 열렸습니다. 임영록 신세계프라퍼티 대표이사(두 번째 줄 좌측 첫 번째), 김상호 하남시장, 최현석 셰프, 신장시장 상인 등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습니다. 사진ㅣ신세계프라퍼티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스타필드가 지역경제 발전과 전통시장 활성화 기여를 위해 상생활동에 나서고 있습니다. 이는 오픈 초기 일시적 지원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지역별 전통시장의 현 상황을 철저히 분석하고, 오랜 기간 전통시장 상인들과 소통해 지역별 특성에 따른 컨설팅과 실질적인 지원까지 이어지고 있습니다.

신세계프라퍼티는 첫 번째 결실로 스타필드 하남과 전통시장, 전문가가 합심해 만든 ‘하남 신장시장’의 새로운 시그니처 메뉴 ‘하루한끼’ 도시락 개발을 완료했다고 16일 밝혔습니다. 회사는 시식회와 더불어 앞으로 선보일 상생활동에 박차를 가할 예정입니다.

지난 15일 하남 신장시장에서 열린 시식회에는 임영록 신세계프라퍼티 대표이사, 김상호 하남시장, 최현석 셰프, 신장시장 상인 등 주요 관계자들이 모두 참석했는데요. 스타필드는 신장시장이 현대화된 시설을 갖추고 있는 반면, 이를 뒷받침할 수 있는 콘텐츠가 부족한 상황이라 파악해 상인들과 논의하고 최현석 셰프를 섭외해 신메뉴 도시락 개발에 힘을 실었습니다.

완성된 도시락은 감칠맛 돈가스, 마라어묵볶음, 칠리두부탕수, 짜장만두 등 신장시장만의 특색 있는 반찬으로 구성됐습니다. 각 반찬을 소량씩 모두 담겨 있습니다.

스타필드 하남은 신장시장에서 판매하는 식자재로 차별화된 먹거리를 선보여 시장 경쟁력을 강화함과 동시에, 푸드뱅크와 연계해 매출을 창출하는 등 새로운 판로 개척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 기대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하루한끼 도시락을 관내 취약계층도 맛볼 수 있도록 5000만원 상당의 온누리상품권으로 도시락을 직접 구매함으로써 실질적인 매출에 기여할 예정입니다. 구매한 도시락은 푸드뱅크에 기부해 12월까지 사회적 취약계층에 배달, 결식문제 해결을 도울 계획입니다.

오는 11월에는 신장시장과 하남 대표 전통시장 중 하나로 손꼽히는 덕풍시장이 새로운 모습으로 고객 앞에 나섭니다. 스타필드 하남은 덕풍시장 오일장의 개성은 그대로 살리면서 환경을 현대화시키는 한편, ‘하남덕품5일장’ 브랜딩에 착수, 천막 등 디자인 개발부터 VMD 전문가 섭외를 통한 공간 컨설팅, 시공까지 지원했습니다.

이 밖에도 지난 7일 문을 연 스타필드 안성은 유동인구가 많은 1층에 안성시 농특산물을 판매하는 ‘안성마춤마켓’을 입점시켰는데요. 안성맞춤마켓은 쌀, 과일, 한우 등 지역 특산물과 식당에서 바로 먹을 수 있는 ‘밀키트 상품’도 판매하고 있습니다.

임영록 신세계프라퍼티 대표이사는 “스타필드는 전통시장, 소상공인에게 진정으로 필요한 도움이 무엇인지 고민하고 실질적인 지원 활동에 나서고 있다”며 “하남 신장시장의 ‘하루한끼’ 도시락은 전통시장 먹거리의 우수성을 알리는 한편, 1인 가구 또는 바쁜 현대사회 가정에서 손쉽게 먹을 수 있는 든든한 한 끼 식사로 시장성이 충분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번 도시락 개발을 시작으로 지역 특성과 시장 경쟁력 등을 자세히 분석해 지역사회에 실제 혜택이 돌아갈 수 있는 상생의 선순환 구조를 지속해서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으로도 스타필드는 실제 상생활동 효과를 분석해 검증된 사례를 지역별 특성에 맞게 적용, 다른 지역에도 확대해 지역 소상공인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방침입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