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영상인식 기업 알체라, 코스닥 상장 추진…내달 공모청약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인공지능 영상인식 전문기업 알체라는 코스닥 상장을 목표로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했다고 16일 밝혔다. 알체라는 수요예측을 거쳐 11월 말 코스닥 시장에 입성할 계획이다.

알체라가 이번 상장을 위해 공모하는 주식수는 200만주, 희망 공모가 밴드는 9000원~1만 1000원, 공모 예정 금액은 180억~220억원이다. 다음달 5일과 6일 수요예측을 통해 공모가를 확정한 뒤 11일과 12일 청약을 진행할 예정이다. 상장 주관사는 신영증권이 맡았다.

성장성 특례상장기업으로 코스닥에 입성하는 알체라는 인공지능 영상인식 전문기업이다. 대용량 영상 데이터 수집/편집부터 딥러닝 학습, 인공지능 엔진 최적화, 운용 앱 제작까지 전 과정의 토탈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알체라의 핵심 기술은 얼굴인식 AI, 이상상황 감지 AI 기술이다. 해당 기술은 2개 전문평가기관의 기술성 평가에서 모두 A 등급을 획득했다.

얼굴인식 AI 기술은 흐린 날씨, 복잡한 배경 등 어떠한 상황에서도 사람의 표정까지 인식 및 판별한다. 이상상황 감지 AI 기술은 얼굴인식 AI 기술에서 진화해 환경의 미세한 이상 징후까지 파악해 낸다.

알체라의 영상인식 기술은 다양한 산업에 적용되고 있다. 2016년 스노우 카메라에 적용된 후 인천공항 자동 출입국 시스템, 외교부 여권정보 통합관리 시스템, 금융권 여권 위조여부 검출 시스템, 신한카드 페이스 페이, 한국전력 화재 감시 시스템 등 다양한 영역으로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김정배 알체라 대표는 “알체라의 경영이념은 안전한, 편리한, 재미있는 인공지능을 만드는 것”이라며 “보안, 핀테크, 환경, AR 등 다양한 분야로 확대해 글로벌 인공지능 영상인식 전문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