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치엘비제약, 간판 바꾸고 새 출발…“신약 생산기지로 도약”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메디포럼제약이 16일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사명을 에이치엘비제약 주식회사로 변경하기로 의결했다. 에이치엘비그룹(028300)에 편입된 에이치엘비제약은 그룹 내 신약 생산기지로 성장해나갈 전망이다.

이날 주총에서는 진양곤 에이치엘비 회장과 남상우 에이치엘비생명과학 대표, 전복환 에이치엘비 바이오사업 총괄 사장, 장인근 에이치엘비 바이오사업지원 부문장이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됐다.

또한 전복환 사장이 기존 박재형 대표와 각자 대표로 선임됐다. 에이치엘비의 바이오 사업부문을 총괄 기획해 온 전복환 사장의 대표 취임은 제약그룹으로서 이미지를 확고히 하고 그룹의 신약을 생산, 유통하는 전초기지로 삼기 위한 포석으로 해석된다.

이 밖에도 손지원 특허법인 다해 대표변리사, 노재권 코즈웍스 대표가 사외이사로 선임됐다. 임기는 3년이다.

에이치엘비생명과학은 지난 9일 140억원(312만 8871주) 규모의 3자 배정 유상증자에 참여해 메디포럼제약의 최대주주(17.19%)에 올랐다. 진양곤 에이치엘비 회장도 26억원(57만 9710주)을 들여 지분 3.1%를 확보했다.

메디포럼제약은 지난해 큰 폭의 매출 성장과 영업이익 흑자전환, 강력한 글로벌 파이프라인에도 경영권 분쟁과 자금 문제로 인해 바이오가 주목받는 흐름에서 철저하게 소외돼 왔다. 하지만 에이치엘비 그룹으로 편입되면서 경영권 분쟁이 종료되고, 대규모 투자자금의 유입으로 성장을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

특히 동사가 보유한 파이프라인 중 장기지속형 주사제 ‘SMEB’ 플랫폼과 다중 항생제 내성 치료제 등 기존 파이프라인을 확장하고 에이치엘비 관계사들과의 협업을 통해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에이치엘비는 다양한 적응증에 대한 리보세라닙의 임상이 빠르게 진행되고, 그룹내 다수의 신약개발이 속도를 내면서 제약 설비 구축이 시급한 상황이었다. 이에 메디포럼제약을 에이치엘비 그룹에 편입시키며 제조시설 및 영업마케팅 조직까지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전복환 에이치엘비제약 신임 대표는 “에이치엘비그룹이 바이오 기반의 제약회사를 인수한 것은 글로벌 파마로 성장하는데 중요한 계기를 마련한 것”이라며 “그룹내에 포진한 다양한 파이프라인과 신약 개발 역량 및 경험을 최대한 활용해 에이치엘비제약을 그룹내 신약의 제약생산 기지로 빠르게 성장시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전 신임 사장은 미국 메사추세츠공과대학(MIT)에서 박사후 과정을 마친 뒤 지난 1987년부터 30년 넘게 GC녹십자, 셀트리온, 제넥신, 대웅제약 등에서 재직했다. 백신, 단백질항체 치료제 등의 개발경력을 가진 바이오의약품 개발분야의 전문가로 꼽힌다.

이미지ㅣ에이치엘비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