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식품, 밀양 신공장 ‘첫삽’…2022년 준공 목표

총 2000억원 투입한 연간 6억개 라면 생산 공장
김정수 삼양식품 총괄사장이 19일 밀양시 부북면 나노융합국가산업단지에서 열린 밀양공장 착공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습니다. 사진ㅣ삼양식품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삼양식품이 수출 전진기지로 조성될 밀양 신공장의 첫 삽을 떴습니다.

삼양식품은 19일 밀양시 부북면 나노융합국가산업단지에서 김정수 삼양식품 총괄사장, 정태운 대표이사, 진종기 대표이사, 김경수 경남도지사, 박일호 밀양시장, 김하용 경남도의회 의장 등이 참석해 신공장 착공식을 가졌습니다. 행사는 신공장 소개와 추진경과, 기념사, 축사 등 순으로 진행됐습니다.

김정수 총괄사장은 이날 기념사를 통해 “많은 기업이 원가절감을 위해 해외 생산기지를 구축하지만 우리는 국내 경제 활성화를 위해 이곳 밀양에 공장을 설립하기로 했다”며 “식품 수출 1위 기업으로서 전 세계에 한국 식품의 위상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밀양공장은 애초 13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었으나 투자 규모를 700억원 확대 총 2000억원이 투입되는데요. 2022년 초 준공을 목표로 연면적 6만 9801㎡에 지상 5층, 지하 1층 규모로 세워질 예정입니다. 면·스프 자동화 생산라인, 수출 전용 생산라인 등이 구축되며 완공 시 연간 최대 6억개의 라면이 생산됩니다.

이에 따라 삼양식품 연간 최대 라면 생산량은 기존 원주, 익산공장에서 나오는 12억개에서 18억개로 늘어납니다.

삼양식품은 이후에도 단계적 설비 증설을 통해 생산능력을 확대할 계획입니다. 특히 수출에 유리한 입지 조건을 활용해 밀양공장을 수출 제품 생산을 전담하는 수출 전진기지로 육성해 나간다는 방침입니다. 

앞서 삼양식품은 지난해 12월 해외 수요 급증에 따라 밀양에 신공장을 짓기로 하고 경상남도, 밀양시, 한국주택토지공사와 투자 협약을 체결한 바 있는데요.

삼양식품의 해외 매출은 불닭브랜드의 세계적인 인기에 힘입어 2015년 300억원에서 지난해 2727억원으로 4년 만에 9배 증가했습니다. 해외 생산공장 없이 수출 물량 전부를 국내 공장에서 제조하는 삼양식품은 이 같은 수출 호조로 2018년 2억불 수출을 달성해 현재 한국 라면 수출 절반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