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생을 위한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의 ‘세 가지’ 화살

신한 N.E.O. Project..‘新성장산업·디지털금융·성장생태계’ 초점
“뉴딜 지원·스타트업 파트 조성 등 일자리 창출 적극 지원할 것”
뉴딜금융에 4년간 26조 투입..전국에 스타트업 지원플랫폼 구축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 사진ㅣ신한금융그룹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新성장산업·디지털금융·성장생태계 조성이라는 세가지 화살에 초점을 맞춰 금융권 일자리 창출을 지원합니다.

그룹 차원에서도 ESG 체계를 친환경, 상생, 신뢰 세가지 방향으로 설정하고 다양한 ESG 경영활동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특히 조용병 회장은 체계적인 상생 경영을 위한 동력으로 신성장 산업 육성과 새로운 일자리 창출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신한금융은 이런 내용과 취지를 포함해 지난 6월 ‘신한 N.E.O. 프로젝트’를 발표했습니다.

조용병 회장의 한국판 뉴딜정책 지원 방안 역시 신한 N.E.O. 프로젝트에 담겨 있습니다. 조 회장은 금융권에서 처음으로 뉴딜정책에 적극 힘을 실었습니다.

이 프로젝트는 ‘新 성장산업 금융지원’, ‘新 디지털금융 선도’, ‘新 성장생태계 조성’의 3대 핵심방향을 중심으로 추진되고 있습니다.

특히 신한금융은 ‘新 성장산업 금융지원’, ‘新 성장생태계 조성’을 적극 지원하며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경제적 지원 뿐 아니라 평가 체계를 마련하고 스타트업 발굴에 나섰습니다.

신한금융은 뉴딜금융 공급자로서의 역할을 다하기 위해 4년간 약 26조원의 자금을 투입할 계획입니다. 투입된 자금은 혁신 대출 16조원, 혁신투자 1조원, 녹색금융 9조원 등에 지원됩니다.

또 민간자금을 펀드형태로 만들어 신성장산업에 자금을 공급하는 간접 공급 방식과 직접 스타트업 기업의 발굴과 육성을 지원하는 방식도 병행하고 있습니다.

특히 신한금융은 새로운 일자리를 만든 기업을 적극 지원하기 위해 그룹의 사회적 가치 측정체계인 ‘신한 사회적 가치측정 체계’ 를 활용하고 있습니다. 일자리 창출 기업에 대한 금융지원 상품을 만드는 등 다양한 뉴딜 관련 특화 상품도 만들어 지원할 예정입니다

한편 신한금융은 스타트업 일자리 창출에도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습니다. 디지털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산업과 금융이 결합한 새로운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Korea Cross Country, Korea to Global, K-Unicorn으로 구성된 ‘신한 Triple-K 프로젝트’를 가동하고 있습니다.

지난해에는 두 차례에 걸쳐 ‘스타트업 채용박람회’를 개최했습니다. 현재는 서울·인천·대전 지역에 스타트업 파크를 설립하고 운영 중에 있으며 향후 부산·광주·제주까지 확대해 전국 단위의 스타트업 지원 플랫폼을 완성할 계획입니다.

신한금융그룹 관계자는 “스타트업 파크에는 뉴딜 사업의 기초 기술력을 제공할 수 있는 스타트업을 중심으로 입주시키고, 입주기업에 2000억원의 자금을 추가로 투자할 예정”이라며 “뉴딜 관련 스타트업들이 성장해 청년 일자리 창출에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