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에이치티-다이노나,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코로나19 치료제 만든다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다이노나는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와 코로나19 치료항체 위탁개발생산(CDMO) 확정의향서를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코스피 상장사 금호에이치티(214330)와 합병을 앞두고 있는 다이노나는 코로나19 치료제를 이른 시일 내 생산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다이노나는 코로나19 감염모델에서 중화능이 탁월한 중화항체 후보물질 최종 선별이 완료한 바 있다. 중화항체란 바이러스 입자 표면에 결합돼 중화능을 발휘하면서 감염 자체를 막는 단백질을 말한다.

다이노나는 현재 코로나19 바이러스에서 수많은 변이체들이 나타나고 있는 만큼, 최대한 다양한 종류의 치료제 개발이 필요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재까지 완전한 치료법이 없고 지속적인 변이체가 발생하는 코로나19의 효과적인 극복을 위해 다양한 치료제를 섞어 투여하는 칵테일 요법이 필요하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다이노나 관계자는 “중화항체는 최근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투여됐던 항체치료제와 동일한 기전”이라며 “엔서니 파우치 미 국립 알레르기 전염병 연구소장을 비롯해 바이오 투자에 적극 나서고 있는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역시 중화항체의 치료 효과를 인정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국내 선두지위를 다투는 일부 기업들도 중화항체 개발을 서두르고 있다”며 “다양한 변이체로 발전해가는 감염을 막기 위해서는 최대한 다양한 종류의 후속 중화항체가 지속 개발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코넥스 상장기업인 다이노나는 과거 면역 항암 항체 4종류에 대한 4000억 원 규모의 라이선스아웃을 체결하기도 했던 항체치료제 전문 개발기업이다. 현재 최대주주는 지분 24.4%를 보유한 에스맥(097780)이며, 지분 18.74%를 보유하고 있는 2대주주 금호에이치티와는 내년 초 합병할 예정이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