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N] 빅히트, 아미의 반격? 상장 엿새만에 상승 전환

인더뉴스 데이터뉴스팀ㅣ 빅히트가 상장 엿새 만에 반격에 나서고 있다. 차익 실현할 기존 주주의 물량이 줄어든데다 최근 주가 하락폭이 과했다는 인식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22일 오전 10시 기준 빅히트는 전 거래일 대비 3.07% 오른 18만4500원을 기록했다. 지난 15일 상장 이후 처음으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빅히트는 상장 전부터 뜨거운 공모 열기 속에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지난 5~6일 진행한 빅히트 일반 청약에는 증거금 58조4000억원이 몰리며 606.9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고, 상장 직후에는 시가총액 10조원을 넘어서기도 했다.

빅히트는 상장 첫날 이른바 따상(공모가의 2배에 시초가를 형선한 뒤 상한가)에 성공했지만 이내 쏟아지는 매물에 주가가 큰 폭으로 밀렸다. 일주일도 지나지 않아 고점(35만1000원) 대비 반토막이 난 상태다.

빅히트의 4대주주인 메인스톤은 전날 빅히트 주식을 대거 처분했다고 공시했다. 투자회사인 메인스톤은 상장 직후 빅히트 주가를 폭락시킨 실체로 지목받아왔다.

메인스톤은 특수관계인인 이스톤제1호사모투자합자회사와 함께 지난 15일부터 20일까지 빅히트 지분 총 158만 주를 매도했다. 이는 빅히트 전체 주식의 4.5%에 달하는 규모다.

빅히트의 현재 시가총액은 6조2000억원 수준이다.

1 Comment
Newest
Oldest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소우영
1 month ago

와.. 진짜 우동사리들 답 없다. 나중에 돈 다 잃고 한강 가겠네. 주식하다 망하는 건 지능순이란 말이 진리인가?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