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아보험시장에서 발 빼는 보험사…과열경쟁 ‘부메랑’

삼성·메리츠화재, 임플란트 보장 축소..흥국화재는 판매 중단
손해율 악화가 주된 요인..“뻔히 보이는데도 영업 경쟁 몰두”
보험연구원 “상품 수급 제대로 안 되면 결국 소비자만 피해”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손해보험사들이 치아보험 시장에서 발을 빼는 모습입니다. 보장 내용을 축소하거나 아예 시장에서 철수를 외친 곳도 있습니다. 손해율이 직접적인 원인인데, 과거 경쟁적으로 판매한 게 화근이 됐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23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화재는 오는 11월부터 치아보험 상품 ‘덴탈파트너’의 보존·보철치료 한도를 줄입니다. 우선 보존치료는 기존 50세 이하에 대해 40만원을 보장했는데 개정 이후에는 20만원으로 줄어듭니다. 50세 이상은 30만원에서 15만원으로 한도가 내려갑니다.

임플란트로 대표되는 보철치료도 50세를 기준으로 이하는 200만원에서 100만원, 이상은 100만원에서 50만원으로 축소됩니다. 보존·보철치료 보장금액이 전 연령대에서 절반으로 줄어드는 겁니다.

앞서 지난 7월에는 메리츠화재가 임플란트 보장 한도를 낮췄습니다. 가입 후 1년이 지난 시점부터 임플란트 비용 100%를 보장하던 것에서, 면책 기간을 2년으로 늘리고 보장금액도 치료비의 50%만 담보하도록 바꿨습니다. 흥국화재는 같은 달 GA 채널을 통한 치아보험 판매를 중단했습니다.

이 같은 움직임은 손해율 악화가 주된 원인인데, 보험사들은 치아보험 구조상 어쩔 수 없다는 주장입니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치아보험은 인수할 때 가입자의 치아 건강 상태를 정확히 파악하기 어렵고 치료를 언제든 쉽게 받을 수 있어 손해율이 높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현장에서 보험을 판매하는 한 GA 소속 설계사도 “치아는 암과 달리 이상이 생기더라도 참고 버틸 수 있어 아픈 곳이 없다고 고지하고 가입한 뒤 면책 기간이 끝나자마자 치료를 받으러 가는 경우가 많다”고 전했습니다.

이러한 상황을 알고서도 무리하게 마케팅을 진행하면서 손실을 키운 것이라는 의견도 있습니다. 실제 경쟁이 뜨거웠던 지난 2018년 보험사들이 점유율 경쟁을 하는 과정에서 과도한 설계사 인센티브를 지급하는 것 때문에 금융감독원이 개입하기도 했습니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일부 보험사는 임플란트 시술 횟수에 제한을 두지도 않았다”며 “이른바 ‘체리피커’들에게도 문을 열어준 셈”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제 손해율이 감당하기 어려운 수준에 이르자 보장을 축소하면서 판매량 조절에 나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현재와 같은 흐름이 이어지면서 치아보험 시장이 위축될 경우 실제 보장을 받아야 할 소비자가 피해를 입을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김세중 보험연구원 연구위원은 “과거 2000년대 암보험처럼 높은 손해율로 치아보험 상품 수급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을 경우 소비자의 위험보장 수요가 충족되지 못하는 문제를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