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별세] “마누라·자식 빼고 다 바꿔라”…이건희 회장이 남긴 어록은?

1993년 신경영 선언 당시 남긴 어록 화제..1987년 취임 당시 초일류 기업 언급
1997년 IMF 직전 위기의식 ..2010년 경영 복귀 후 “진짜 위기” 거듭 강조
지난 2011년 선진제품 비교전시에 참관한 이건희 회장. 사진 | 삼성전자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국제화 시대에 변하지 않으면 영원한 2류나 2.5류가 될 것입니다. 지금처럼 잘해봐야 1.5류입니다. 마누라와 자식 빼고 다 바꿉시다.”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은 경영 27년 동안 무수한 어록을 만들었지만, 그 중에서도 가장 많이 회자되고 있는 내용은 바로 1993년 프랑크프루트의 ‘신경영’ 선언 당시 했던 말입니다.

이 회장은 ‘신경영’을 발표하면서 “앞으로 세상에 디자인이 제일 중요해지고, 개성화로 간다”며 “자기 개성의 상품화, 디자인화, 인간공학을 개발해서 앞으로 개성을 어떻게 하느냐가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33년 전 회장 취임 당시 이 회장은 ‘삼성의 초일류’ 내용을 언급했습니다. 이 회장은 “삼성 제2의 창업의 선봉으로 미래 지향적이고 도전적인 경영을 통해 삼성을 세계적인 초일류 기업으로 성장시킬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취임 1년 뒤인 1988년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이 회장은 “1990년까지 삼성그룹을 세계적인 초일류기업으로 발전시키겠다”고 다짐했습니다.

1993년 신경영 선언 후 1996년 이 회장은 신년사에서 협력업체와 협업을 강조했습니다. 이 회장은 “협력업체는 우리와 같은 배를 타고 있는 신경영 동반자다. 질적 수준이 세계일류로 올라갈 때 우리 목표로하는 세계일류가 달성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2002년 사장단 워크숍에서 이건희 회장. 사진 | 삼성전자

같은해 이 회장은 21세기 기업 가치에 대해서도 언급했습니다. 그는 “다가올 21세기는 문화의 시대이자 지적 자산이 기업 가치를 결정짓는 시대이다”며 “기업도 단순히 제품을 파는 시대를 지나 기업 철학과 문화를 팔아야 하는 시대다”라는 말을 남겼습니다.

1997년 IMF 직전엔 위기의식을 강조하기도 했는데요. 이 회장은 “시간을 흐르고 남들은 뛰고 있는데, 우리는 외부환경의 위기, 내부혁신의 위기, 시간의 위기를 한꺼번에 해결해야 하는 무거운 짐을 안고 있다”며 “정신을 똑바로 차리지 않으면 삼성은 물론 나라마저 2류, 3류로 떨어질 수밖에 없는 절박한 순간이다”고 말했습니다.

이 회장은 일찌감치 삼성의 여성 인력 양성에 관심을 보였습니다. 1997년 이건희 에세이집 ‘생각 좀 하며 세상을 보자’를 읽어보면 이 회장의 여성 인력에 대한 철학을 엿볼 수 있는데요.

에세이를 통해 그는 “여자라는 이유로 채용이나 승진에서 불이익을 준다면 당사자가 겪게 될 좌절감은 차치하더라도 기업의 기회 손실은 무엇으로 보상할 것인가”라며 “여성에게 취업 문호를 활짝 열고 취업 활동을 지원하는 인프라를 구비해줘야 한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2010년 3년 간의 공백 이후 경영에 복귀한 이 회장은 취임사에서 ‘위기’를 언급했습니다. 당시는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로 세계 경제가 침체기에 빠진 상황이었습니다. 이 회장은 “지금이 진짜 위기다. 글로벌 일류기업들이 무너지고 있다. 앞으로 10년 내에 삼성을 대표하는 사업과 제품은 대부분 사라질 것이다. 다시 시작해야 한다. 머뭇거릴 시간이 없다. 앞만 보고 가자”고 강조했습니다.

2년 뒤 취임 25주년 기념식에서 이 회장은 “우리의 갈 길은 아직 멀다. 위대한 내일을 향해 새로운 도전을 시작해야 한다. 다시 한 번 혁신의 바람을 일으켜 삼성의 제품과 서비스로 삶을 더 풍요롭게 만들고, 인류사회 발전에 기여하자”고 말했습니다.

2013년 신경영 20주년 만찬에서 이 회장은 초일류기업에 대한 성과를 자축했습니다. 당시 이 회장은 “양 위주의 사고와 행동박식을 질 중심으로 바꾸면서 경쟁력을 키워왔고, 임직원의 열정과 헌신이 큰 바탕이 됐다”며 “그 결과 우리는 창업 이래 최대 성과를 이루고 있다. 어떠한 어려움에도 흔들리지 않는 영원한 초일류기업으로 향한 새로운 첫발을 내딛고, 다시 한 번 힘차게 나아가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People 人더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