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카드 3분기 순익 1281억…전년보다 41%↑

저효율 마케팅 감축 효과
비대면소비 증가도 한 몫
삼성카드 CI. 이미지ㅣ삼성카드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삼성카드가 올 3분기 연결 기준으로 당기순이익 1281억원을 기록했습니다. 전년 같은 기간보다 41.1% 증가한 수치입니다.

27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삼성카드의 3분기 매출액은 7721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4% 감소했습니다. 반면 영업이익은 1734억원으로 44.4% 늘었습니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고비용 저효율 마케팅을 줄이고 수익성 위주로 사업을 재편한 결과”라고 설명했습니다.

카드 취급고도 32조 2652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7.3% 증가했습니다. 부문별로는 ▲신용판매 27조 7854억원 ▲금융부문 4조 2268억원 ▲선불·체크카드 2530억원 ▲할부리스사업 2804억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 지속으로 비대면 소비가 확대되면서 카드사업 취급고가 증가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30일 이상 연체율은 1.0%로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삼성카드 관계자는 “채무상환 유예 기간 연장에 의한 리스크 증가 우려는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