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별세] ‘재계의 큰 별’ 이건희, 수원서 영원히 잠들다

25일 별세 후 4일 가족장 치러..오전 7시 30분 발인 엄수로 장례절차 마무리
이건희 회장 한남동→승지원→화성사업장 거친 후 수원 장지로 향해
故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사진 | 삼성전자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발인이 28일 오전 7시 30분에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됐습니다.

지난 25일 별세한 이 회장의 장례는 유족의 뜻에 따라 가족장 형태로 비공개 4일장으로 치러졌습니다. 가족장으로 치러진 만큼 영결식도 장례식장 내에서 비공개로 진행됐습니다.

앞서 삼성 측은 “영결식 등 발인 절차도 유가족의 뜻에 따라 이뤄질 것”이라며 “다만 가족장인 만큼 간소하게 진행될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상주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소수 직계 가족과 친척들만 참석한 가운데, 영결식을 진행하고 발인에 들어갔습니다.

아침 일찍 시작된 영결식에 참석하기 위해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 등은 오전 7시 10분경 삼성서울병원 암센터를 통해 장례식장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1시간여에 걸친 발인식이 끝난 오전 9시 50분경 이건희 회장의 운구차량이 장례식장을 빠져나왔습니다. 운구 차량은 고인의 발자취를 되짚는 주요 장소를 들른 후 장지로 이동할 예정입니다.

故이건희 회장이 안치된 운구차가 장례식장을 빠져나가는 모습. 사진 | 인더뉴스 / 권지영 기자

용산구 한남동 이건희 회장 자택과 이태원동 승지원(承志園) 을 거쳐 화성 사업장을 들러 임직원들과 마지막 인사를 나눈 후 장지로 향합니다. 특히 승지원은 선대 이병철 회장의 집을 개조해 만든 삼성그룹의 영빈관으로 생전 이건희 회장의 집무실로 사용한 곳입니다.

화성·기흥 사업장은 이건희 회장이 1984년 기흥 삼성반도체통신 VLSI공장 준공식을 시작으로 4번의 행사에 참석할 정도로 애착이 큰 곳입니다.

이 회장은 화장 후 안치되며, 장지는 故이병철 회장과 박두을 여사 조부모 등 윗대를 모신 수원에 있는 가족 선영에 묻힐 예정입니다.

◇ 1987년 회장 취임 후 27년간 리더..‘세계의 삼성’ 만들어

이 회장은 1942년 1월 9일 대구에서 호암 이병철 삼성그룹 창업주의 8남매 중 셋째 아들로 태어났습니다. 출생 직후 대구에서 사업을 하는 부모와 떨어져 경남 의령에서 한동안 할머니 손에서 자랐습니다.

이후 서울로 옮겨 초등학교에 입학했는데, 6.25 전쟁으로 다섯번을 전학했고, 5학년때 일본으로 건너가 유학을 하기도 했습니다.

이 회장은 잘 알려지다시피 영화 마니아입니다. 영화뿐만 아니라 자동차(전자제품), 운동, 애견 등에도 남다른 관심을 보였습니다. 특히 이 회장의 애견에 대한 사랑이 이어져 훗날 삼성그룹은 국내에서 최초로 1993년 안내견 학교를 설립하기도 했습니다.

1987년 이건희 회장 취임 당시. 사진 | 삼성전자

1966년부터 이 회장은 본격적인 경영 수업을 받았습니다. 동양방송에 입사한 후 1968년 중앙일보와 동양방송 이사를 시작으로 1978년 삼성물산 부회장, 1980년 중앙일보 이사 등을 거쳤습니다. 1987년 이병철 창업주가 별세하던 해에 삼성그룹 회장에 올랐습니다.

회장에 취임한 지 5년 만에 독일 베를린에서 삼성의 ‘신경영’을 선언했고, 삼성을 ‘한국의 삼성’에서 ‘세계의 삼성’으로 성장시켰습니다.

취임 당시 10조원이었던 매출액은 2018년 387조원으로 약 39배 늘었으며, 이익은 2000억원에서 72조원으로 359배, 주식의 시가총액은 1조원에서 396조원으로 무려 396배나 증가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People 人더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