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에스티, 코로나19로 3분기 실적 하락

매출·영업익 전년 비 각각 10%·68.7% 떨어져
의료기기·진단 부문 제외한 전 부문 매출 감소
동아에스티 본사 사옥. 사진ㅣ동아에스티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동아에스티가 올해 3분기 실적을 발표했습니다. 전문의약품부문과 의료기기·진단 부문이 선전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수출과 기술수출 수수료 감소로 지난해와 비교해 부진한 성적표를 받았습니다.

동아에스티는 올해 3분기 매출 1456억원, 영업이익 67억원으로 집계됐다고 28일 밝혔습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각각 10%와 68.7% 감소한 수치입니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도 79.4% 줄어든 42억원을 기록했습니다.

ETC(전문의약품) 부문은 코로나19 영향으로 병원을 방문하는 환자가 줄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2.3% 떨어진 805억원을 기록했습니다. 다만 모티리톤(기능성소화불량치료제), 슈가논(당뇨병치료제), 가스터(소화성궤양치료제), 주블리아(손발톱무좀치료제) 등 주력 제품 매출은 상승했습니다.

회사 관계자는 “‘슈가논(에이치케이이노엔)’은 판매제휴 및 국제 학술지에 임상결과 논문 발표 효과, ‘그로트로핀’은 추가 임상을 통해 사용의 편의성 개선과 적응증 확대에 따른 경쟁력 상승, 손발톱무좀치료제 ‘주블리아’는 우수한 효과와 안전성으로, ‘가스터(일동제약)’와 ‘모티리톤(일동제약)’은 라니티딘 이슈와 판매제휴 효과로 매출이 올랐다”고 설명했습니다.

해외 수출 부문도 코로나19로 인한 캔박카스 등의 수출 감소로 지난해와 비교해 12.8% 감소한 230억원으로 집계됐습니다. 그러나 SKK에 기술수출한 빈혈치료제 다베포에틴알파 바이오시밀러의 일본 수출 증가와 결핵치료제 크로세린 및 클로파지민의 WHO 수출이 증가했습니다.

반면 의료기기·진단 부문 3분기 매출은 코로나19 덕을 봤습니다. 감염관리 제품이 매출을 이끌며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5.9% 증가한 193억원을 기록했습니다.

동아에스티는 R&D 분야에서 단기·중기적으로 대사내분비치료제 DA-1241, DA-1229(슈가논) 등과 패치형 치매치료제 DA-5207, 과민성방광치료제 DA-8010 개발에 집중하고 있으며, 장기적으로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한 면역항암제와 치매치료제 파이프라인 확대 및 개발에 나설 예정입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